[사회 주역은 '청년' 솔직히 인정해야 -- | 커리어리

[사회 주역은 '청년' 솔직히 인정해야 -- '청년 정치' 핀란드가 주는 교훈] 대한민국 총선이 성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젊은 청년이 주도하는 핀란드 국회의 모습을 담아낸 기사가 나왔습니다. 핀란드 정치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1. 핀란드 국회의원의 평균 나이는 46세이며 이 중 20대 의원은 8명입니다. (총 의석 수는 200개.) 핀란드 국회 4개 주요 원내정당 당대표 모두 여성이며 이 중 3명은 80년대 생입니다. 핀란드 현 총리 또한 34세입니다. 가장 잘 알려진 당은 단연 핀란드 사민당(SDP)입니다. 2. 핀란드는 권역별 비례대표제로 총선을 치릅니다. 전국을 총 13개의 권역으로 나누고 지지하는 정당 + 지지하는 후보를 투표합니다. 한국과 달리 '지역구' 개념이 희미하고, 그 대신 비례대표제의 영향이 상대적으로 크다고 이해하시면 되겠습니다. 3. 이때 결정적인 것 하나: 후보자 순번을 당이 정하지 않습니다. 그 대신 유권자가 지지하는 후보자를 직접 투표용지에 표기해 후보자의 순번을 정하는 구조입니다. 선거 개표를 하면 우선 후보자 순번을 득표율에 따라 쪼로록 줄 세우고, 이후 최종 정당득표율(=의석 수)에 따라 그 순번대로 당락을 결정합니다. 4. 이렇다 보니 핀란드 선거에서 후보자 번호는 그냥 일련번호에 불과합니다. 후보자 순위, 정당별 의석 수를 결정하는 것 모두 유권자의 몫이기 때문입니다. 나아가 당내 공천, 경선 과정이 딱히 없고... 별다른 결격사유가 없다면 당원 누구나 선거에 나설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일련번호'가 세 자릿수를 넘어가는 것도 흔하답니다. 저도 처음 핀란드 총선을 구경하면서 세 자리 수의 후보자 번호가 있는 걸 보고 깜짝 놀랐네요. (전 핀란드 투표권이 없기에 구경만 했습니다만...ㅎ) 나아가 단순 국회 정당만 이러는 것이 아니라 노동조합, 시민단체, 상장기업들도 이런 식으로 이사회를 선출합니다. 5. 그런 점에서, 핀란드는 (당이 무언가 해주기보단) 각 후보들이 스스로 자신을 어필해야 하는 구조입니다. 때문에 총선 시즌이 되면 이 동네에는 '소시지 선거판'이 열립니다. 지정된 날짜와 장소(보통 지하철/기차역 근처, 사람들이 몰리는 상권지역)에 유세 행사가 열리면, 각 당이 부스를 차립니다. 그리고 후보자들이 부스 앞에서 직접 소시지를 구우며 유권자들을 호객(?)하는 거죠. 따뜻한 차나 음료를 제공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유권자들은 후보자가 구워주는 소시지를 서서 먹으며 정책, 지역 현안에 대해 날 선 질문을 던집니다. 이때 얼마나 잘 대답했는지, 얼마나 합리적인 정책을 가지고 있는지 등 입소문이 나면, 바로 그것이 당락을 결정짓는 요소가 된다는군요.

"'사회 주역은 청년' 솔직히 인정해야"...'청년 정치' 핀란드가 주는 교훈

Hani

2020년 3월 30일 오전 8:19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