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줄 -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는 것’은 모든 | 커리어리

밑줄 -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는 것’은 모든 행위가 생산성의 틀 안에 있어야 한다는 압박을 넘어서겠다는 의지다. 사실상 적극적인 행동 계획이다. 수익을 내는 행동만이 의미 있다는 자본주의적 사고 트랙을 끊고 나타났다.” - 소셜 미디어는 순환되는 피드백 위에 있다는 것을 알아차려야 한다. 연결과 확인을 추구하는 사람들을 모아 그 욕망을 충족시키고, 동시에 악화시킨다. 더 많이 사용할수록 더 외롭고 덜 확인된 느낌 때문에, 계속 돌아오도록 설계돼 있다. 갈증을 부르는 음료수처럼. - 빠른 해결방안은 없다. ... 이건 장기전이다. 일단 미술관과 거리로 나가서 예술과 자연을 관찰할 것을 권한다. 또 하나는 친구와 길고 사려 깊은 대화를 나누는 거다.” - 내 아버지는 2년 동안 직장을 그만두고 ‘퇴거의 시간’을 가졌다. 아버지는 책을 읽고 낚시를 하고 친구와 수다를 떨고 플루트를 익혔다. “초라한 나와 직면하게 되는 그 순간을 견뎌야 해”라고 아버지는 말씀하셨다. 그 시기에 그는 창조성과 열린 상태, 그것에 필요한 지루함을 배웠다. - 그녀의 지적처럼 우리는 온종일 언어적이고 시각적인 데이터에 시달린다. 그 해독제는 우리가 주체적으로 다른 감각을 사용해서 상호작용하는 거다. 냄새 맡고, 음악 듣고, 춤추고, 집에 있는 식물을 만지면서. - 현실에서 아바타가 다 되지 않으려면, 감각을 사용해야 한다. 여러분의 몸은 여러분의 상호작용을 기억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장소’가 필요하다.” - 정체성을 알고 싶은가? 그렇다면 자신을 사람, 식물, 동물, 날씨 등 많은 것들이 만나고 변화하는 교차지점으로 사고하라. 물론 용기와 인내와 겸손이 필요한 일이다.” - 집중하고 변화를 관찰하고 관계를 파악하는 행위는 그것을 ‘진짜’로 만들어준다. 평평하게 사물화시키는 소셜미디어와는 정반대다. 엽서 사진과 실제 풍경의 차이는 얼마나 큰가.” - 오늘날의 학생들은 ‘열정을 추구하라’는 메시지와 ‘생산성을 갖추라’는 이중 메시지에 혹사당한다. 제가 제안하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법’이 학생들 내면의 불협화음을 건드리길 희망한다. - 명상은 공허가 아니라 관찰을 키우는 행위다. - 효과가 가장 확실한 행동은 당신이 일상에서 마주치는 사람들, 예를 들어 동네 음식점 직원이나 경비원에게 다정하게 말을 거는 것이다. 관심을 표하고 관계를 만들어내면서, 여러분은 자신과 다른 사람들을 동시에 돕게 된다.

[김지수의 인터스텔라]"정신 '팔지' 말라... SNS가 당신의 관심을 착취한다" 제니 오델

조선비즈

2022년 1월 20일 오전 3:28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더 많은 인사이트를 둘러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