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를 잘해야 한다.(1)에이스는 움직이지 않 | 커리어리

인사를 잘해야 한다.(1)에이스는 움직이지 않는다. 1. 에이스는 움직이지 않는다. 사내 인사는 축구가 아니다. 사내 인사는 이직이 아니다. 에이스는 절대 이동하지도 되지도 않는다. 조직의 장이 힘이 강한 사람이 아니라면, 대부분 그런 것 같다. 특히 신규조직이 생겨서 팀을 셋팅하는 과정에서는 거의 100%다. 인사이동에서 에이스는 절대 이동 시키지 않는다. 어느 조직이든 보이지 않는 또는 보이는 에이스들이 있다. 그리고 이 에이스들은 절대 놓아주지 않는다. 당연하다. 나의 에이스를 남에게 주는 리더는 없다. 반대로 꼭 줘야한다면 부족한 멤버부터 준다. 당연하다. 나 또한 신규 조직에 이동 된 것을 보면 나도 부족했던 것 같다.ㅜㅜ 결국 새롭게 에이스를 만들어야하고, 조직을 키워서 다른부서의 에이스들이 오고 싶어하게 해야한다. 이 과정은 어렵다. 조직의 매력발산 전에 가장 큰 산! 우선 생존해야 한다. 암튼 그 생존은 다음에 기록하고, 신규 조직에 에이스가 올 것이라는 기대는 버려야 하고 때론 신규 조직의 퍼포먼스 보다 이동된 멤버의 사연을 파악하고 그 사연을 극복할 방법부터 찾는게 우선 일 수도 있다. 생각보다 그 멤버의 실력보다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거나 말도 안되는 이유로 억눌렸던 경우도 제법 있다. 그리고 신규조직에 이동 된 사람들은 꽤 오랜 시간 이 질문에 갇히는 것 같다. 무슨 일을 해야지 보다, 왜 나지? 왜 내가 이동된거지? 정답은 아니지만 후자의 생각을 전자로 덮기보다 후자의 생각을 최대란 짦게 가져갈 수 있게 케어한 후 전자를 그려주는 게 더 효과적 일 수도 있다. 리더로 이동 된 나도 후자의 생각을 했는데 후배들은 분명 더 했을 것이고 시간이 지나 에이스들이 된 후 이때를 물어보면 후자의 생각에 갇혀있었다고 한다.

2022년 2월 19일 오전 1:59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