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금요일 퇴근길, 스타트업 여성들을 위한 | 커리어리

매주 금요일 퇴근길, 스타트업 여성들을 위한 뉴스레터를 보내드립니다. 아래는 뉴스레터 인트로에 보내드리는 지영킹의 에세이, 2022년 3월 25일 자 내용입니다. ========= 구독자 님, 3월의 네 번째 금요일입니다. 저는 오미크론이 확산될 시점부터 재택근무를 하고 있는 터라 3월 날씨를 제대로 즐기지도 못했는데 다 가버린 것 같아서 아쉽기도 하네요. 구독자 님은 2022년의 3월, 어떻게 즐기셨나요? 2019년에 사업자 등록을 해놓고 한동안 혼자 일을 하다가 팀을 꾸리게 된 지 몇 개월 안 되었어요. 그동안은 가볍게 움직이는 게 더 낫다고 생각해서 1인 체제로 일하다가 이제는 제 개인 역량보다 더 뛰어난 팀을 꾸려야 할 시점이라는 판단이 들어, 드래곤볼 모으듯이 필요한 인재들을 한 사람 한 사람 영입하기 시작했죠. 특히 작년 연말~올해 연초에는 팀원들과 우리는 어떤 팀이며, 우리가 하고 있는 일은 어떤 의미가 있는지, 앞으로 각자가 / 팀 차원에서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인지도 깊이 있게 이야기 나누는 시간도 가졌죠. 그 이후에는 한 달에 한 번씩 각자 업무 회고를 하고 저와 1:1로 티타임을 하는 규칙도 정했어요. (팀원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지만) 저는 1:1로 이야기를 할 때 서로에게 좀 더 솔직하게 이야기할 수 있고, 특히 힘든 점이나 개선하고 싶은 부분, 개인적인 고민들도 나눌 수 있어서 좋더라고요. 이번 달 1:1 미팅을 하면서는 일하면서 느끼는 ‘불안감’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쥬니어 때는 특히나 더 그런 것 같아요. ‘내가 지금 잘하고 있는 걸까?’, ‘언제까지 삽질(?)을 해야 하나?’, ‘누가 나에게 일 좀 가르쳐줬으면 좋겠다..’ 이런 불안감들, 참 많이 들죠. 도대체 이 불안함은 어디서부터 오는 걸까? 아직 연차가 낮은 팀원들과 이야기를 나눠보니 저의 쥬니어 시절도 오버랩되기도 했어요. 그러다 우연히 잡채를 만드는 박막례 할머니 영상을 보게 되었는데요, 이런 말씀을 하시더라고요. “이 세상에서 한 번에 잘 되는 일은 하나도 없다. 양파를 잘 썰려면 백번을 썰어야지. 그런데 어떤 사람들은 한 번 썰어놓고 나 칼질을 못 하니까 안 한대, 그러면 평생 못해. 내가 잘하고 싶으면 고 놈 할 때까지 해야지. 세상에 쉬운 것이 어디 있냐.” https://youtu.be/u-bbxiYHaec 이 부분을 보면서 힌트를 얻었어요. ‘그렇네, 우리가 불안한 이유는 첫째, 한 두 번 해보고 잘 안 되니까 조바심이 나서 그럴 수 있고, 둘째, 백 번은 해야 하는데 한 오십 번 하고 지쳐서, 아니면 하다 하다 지금 몇 번째인지 까먹어서 그럴 수도 있겠다.’ 싶더라고요. 보통 쥬니어들이 불안한 이유는 첫 번째 이유겠죠. ‘당연히’ 백번쯤 해야 실력이 느는 건데, 그 생각은 못 하고 ‘왜 한두 번 했는데 안 되지?ㅠㅠ’ 하면서 조바심을 느끼고 있는 경우가 많을 것 같아요. 이럴 때는 주변의 선배가 ‘한 두 번 해서는 원래 안 되는 거란다!’ 라며 가이드를 주면서 최소한 열 번 째까지 시도해볼 수 있도록 격려를 해주는 게 가장 좋겠죠. 한 오십 번쯤 하다가 지친 경우나, 하다 하다 지금 몇 번째인지 까먹은 경우는 위와는 조금 다른 솔루션이 필요하겠네요. 나처럼 오십 번쯤 하다가 지친 다른 사람을 만나서 하소연하거나 서로 공감을 해주면서 육십 번, 칠십 번까지 할 힘을 얻는 방법도 있겠고요, 나보다 월등한 실력자에게 나의 상태를 객관적으로 진단받는 게 필요할 수도 있어요. 현재 상태가 칼질 몇 번쯤 한 상태인지, 앞으로 얼마나 남았고, 뭘 더 보완하면 좋을지 같은 것들을요. 구독자 님은 어떠세요? 일을 하면서 어떤 종류로든 불안감을 느껴보신 적 있으신가요? 그리고 그럴 때 어떻게 마음을 달래셨나요? 혹시나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을 쥬니어들에게, 혹은 그때의 나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 [뉴스레터 피드백] 구글 폼에 남겨주세요. 다음 주 뉴스레터에 소개하고 답장드리도록 할게요. 마지막으로, 불안함을 느끼고 있을 누군가에게 한 마디만 더 붙이면서 이번 주 뉴스레터 에세이를 마무리하려고 합니다. 일을 하면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보니, 그렇게 ‘내가 잘하고 있나?, 더 잘할 방법은 없나?’ 생각하는 사람들은 대개 잘하고 있는 사람들이더라고요. 자신을 조금만 더 믿어주거나, 그게 힘들면 팀 내에서 나를 인정해주는 사람, 딱 한 명만이라도 찾아보시기를 추천드립니다. 그 과정에서 불안감은 많이 덜어지고 열 번, 스무 번, 서른 번 시도할 용기를 얻으실 수 있을 거예요. 그럼, 평온한 주말 보내시고 다음 주에 봬요! - 백번 양파를 썰다 보면 천 번 썰게 된다는 진리를 이제는 깨닫게 된 지영킹 드림 이 뉴스레터의 전문은 아래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광고) 2주 단위로 업데이트하는 애자일 조직의 힘

Stibee

2022년 3월 25일 오전 9:32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