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혹시 '일 벌이기 좋아하는 스타일'이신가요 | 커리어리

[ 혹시 '일 벌이기 좋아하는 스타일'이신가요? ] 01. 어릴 땐 그저 부모님의 흔한 잔소리 중 하나인 줄 알았는데, 회사를 다니면서도 '어지럽히는 사람 따로, 치우는 사람 따로'라는 공식은 여전히 유효함을 깨닫곤 합니다. 다만 생활이 아닌 업무 영역에서는 이 경계가 선명하게 드러날수록 과업도 혼란에 빠지고 조직원 간의 감정의 골도 깊어진다는 문제가 있죠. 02. '일 벌이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란 평가는 그래서 양날의 검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새로운 것에 대한 갈망이 크고, 추진력이 있고, 일과 조직에 좋은 자극을 줄 수 있는 긍정적인 면이 있는 반면, 빨리 타오른 만큼 금방 식어버리고, 제대로 주워 담지 못한 채 또다시 새로운 것을 찾아 떠나버리고, 일의 순서와 방향보다는 속도감만을 즐기는 사람이라는 부정적인 평가가 따를 위험도 있기 때문이죠. 03. 솔직한 심정으로는 세상에 양면이 모두 완벽한 사람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애매한 포지션에 머무는 것보다는 뭐라도 하나 분명하게 잘하는 쪽이 더 낫다 싶기도 하고요. 하지만 그렇다고 나의 단점과 리스크를 경계하지 않은 채 장점만을 꾸준히 부각하는 태도는 사회생활에서 꽤 위험한 스탠스라고 봅니다. '전 일 벌이는 걸 좋아하는 타입이거든요'라는 말이 '그러니 저를 어시스트하고 주워 담는 역할을 해줄 누군가가 필요해요'라는 투로 비치면 안 되니까요. 04. 저는 일 벌이는 걸 좋아하는 스타일의 사람들에게 가장 먼저 요구되는 자격은 '버릴 수 있는 용기'라고 생각합니다. 어릴 때 어머니께서 방 청소를 해주시다가 "제발 이거 좀 치워라. 아님 좀 버리든가!"라고 말씀하실 때마다 "아! 그거 내가 지금 쓰는 거라고. 내가 알아서 할 거니까 냅둬!"라는 말대꾸해보신 적들 없으신가요? (물론 저도 그 정도로 네가지가 없는 타입은 아니었습니다만..) 05. 그런데 회사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지곤 합니다. "그걸 새로 하려면 지금 하고 있는 일들의 정리가 필요해요"라고 말할 때마다 "그건 그거고 일단 이것도 해야 해"라는 식의 답변을 받으면 함께 일하는 사람들은 멘붕에 빠지거든요. 그렇다고 "그럼 사람을 더 뽑자"거나 "전문 에이전시에 맡기자"라는 것도 해답은 아닐 겁니다. 동료들이 걱정하는 포인트는 단순히 리소스의 결여에만 머물고 있진 않거든요. 06. 그래서 저는 뭔가 새로운 일을 벌이고 싶을 때는 늘 Phase를 나눕니다. 함께 일하는 동료나 제 보고를 받을 관리자들이 이 일이 어느 정도의 기간 동안 어떤 단계로 발전해갈만한 볼륨인지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해주는 거죠. 그리고 이 일을 하려면 각자 지금 하고 있는 일에서 어느 부분을 정리해야 하고 또 우리가 신경 쏟고 있는 다른 분야에서 어느 정도의 에너지를 끌어와야 하는지를 상기시킵니다. 07. 한편으로는 저도 너무 조심조심하는 모양새 대신 멋들어지게 비전을 제시하는 과감한 모습을 보이고 싶은 욕심이 듭니다. 이게 우리의 새로운 먹거리고, 프로젝트가 끝날 때쯤엔 박수갈채를 받을 거고, 당신들의 커리어에도 중요한 터닝포인트가 될 거라고 포장하고 싶은 마음도 있죠. 근데 그러면 뭐 하나요. 어차피 이를 함께 끌고 나가야 할 사람은 지금 당장 내 옆에 있는 동료들인걸요. 08. 그러니 늘 새로운 무엇인가를 제시하고픈 마음이 든다면 우선 두 가지를 떠올려보면 좋겠습니다. '이걸 하기 위해서 우리가 버리고 가야 하는 것은 무엇인가?' 그리고 '이 일은 앞으로 몇 단계를 거쳐 어떤 모습으로 진행될 예정인가' 하는 겁니다. 더불어 절대 떠올려서는 안 되는 것도 있습니다. '일단 벌여놓으면 나중에 어떤 식으로든 누군가 해결하겠지'라는 생각이죠. 하지만 세상에 그런 사람은 없습니다. 그러니 이 옵션은 생각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09. 예전에 함께 일하던 분께서 퇴사 후 스타트업을 창업하셨습니다. 본인 업무의 절반 이상은 협업할 파트너를 만나고 다니는 업무라고 하시더군요. 그런데 파트너를 선정하는 자신만의 한 가지 준칙을 말씀 해주셨습니다. "저는 회사의 대표나 PO들이 '저는 일을 벌이는 걸 좋아하는 타입입니다. 그리고 옆에 있는 이 친구가 그걸 정리하고 각종 살림살이를 도맡아 하고 있죠'라는 식으로 말하면 그 사람과는 협업하지 않아요. 그때 제 머릿속에 떠오르는 건 '아 그럼 저분이 없으면 당신은 아무것도 아닌 거군요?'라는 생각뿐이니까요." 10. 혹시 또 새로운 일 하나를 벌이고 싶으신가요? 하지만 그 일을 진행하는 데 있어 '믿을만한 구석'이 오직 동료들뿐이라면 처음부터 다시 계획을 설계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만에 하나 '내 역할은 새로운 것을 찾고 새로운 일을 벌이는 거야'라고 생각하고 있다면 마지막으로 한 번 더 말씀드립니다. 세상에 그것만 하고 살 수 있는 포지션은 없습니다.

2022년 4월 17일 오전 7:04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 좋은 리더에 대한 지극히 개인적인 단상 ④ - '공유 문화'에 대하여 ] 01. 리더십에 대한 이야기를 연달아 올리자 몇몇 분께서 질문도 주시고 의견도 주셨습니다. 그중 많이들 궁금해하고 또 답답해하는 부분이 조직 내 '공유 문화'에 대한 것이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에는 (제목 그대로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제가 생각하는 좋은 공유 문화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고자 합니다. 물론 이 이야기 역시 리더의 역할을 중심으로 시작할 거고요. 02. 저는 우선 좋은 공유 문화는 시스템을 기반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주의입니다. 이 시스템이라는 것은 꼭 Tool에만 한정 지어 하는 말은 아닙니다. 그리고 주기적인 회의 문화나 보고 문화에만 국한된 것 역시 아닙니다. 저는 조직이 빠르고, 효과적이고,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공유 문화를 위해서는 목표 - 중간 과정 - 문제점 - 솔루션에 기반해 공유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03. 내가 맡은 태스크의 목표는 무엇이고, 지금 어떤 단계에 와 있는지, 현재의 문제점은 무엇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어떤 방식을 취하고 있는지(혹은 어떤 도움이 필요한지)를 명확하게 공유하는 것입니다. 그러니 결과적으로는 이 4가지 중에 하나의 변동 상황이라도 생기면 그때마다 가볍게라도 공유하는 방식을 서로 간의 약속처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04. 그리고 '리포팅'과 '미팅'을 구분해서 공유하는 것이 좋습니다. 각 조직에서 사용하는 공유 툴에 올리든 아니면 관련자에게 메일을 쏘든 자료와 텍스트에 기반해서 공유할 수 있는 것들은 철저히 리포팅으로 분류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그중 상호 간의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 항목만을 떼내서 미팅으로 진행하는 것이 맞고요. 특히 요즘처럼 서로 간의 일하는 공간과 방식이 다양해진 시점에서는 이러한 구분이 효율적인 공유 문화를 정착시키는데 매우 중요합니다. 05. 그럼 이런 과정에서 리더의 역할은 무엇이어야 할까요? 당연히 앞서 말한 것들을 조직 내 문화와 시스템으로 자리 잡도록 하는 것이 우선이겠지만 그 외에도 리더에게는 꼭 요구되는 역할이 있습니다. 바로 '공유를 위한 리소스가 얼마나 투여되는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일입니다. 여전히 정말 많은 리더가 꼼꼼히, 잘 정리된, 구체적인 자료들을 바탕으로 관련자들을 모두 모아놓고 진행하는 공유 방식을 고집합니다. 뭐 이 정도까지는 아니더라도 최대한 우리 팀에게 피해 오지 않도록 '난 분명 말해줬다!'식의 전체 공유를 강조하죠. 하지만 이만큼 비효율적인 것도 없습니다. 그렇다고 그 팩트들이 모두에게 잘 공유될 일도 만무하고요. 06. 대신 누구를 공유 권한자로 두고 어디까지를 공유하며, 공유 시에는 무엇을 공유한다는 가장 기본적인 룰을 만드는 게 좋습니다. '가끔 서로서로 얼굴도 보고 좋잖아'식의 공유는 차라리 철저히 커피챗으로 돌려도 됩니다. 세상에는 목적과 기능에 맞는 일들이 있고 조직 안에서는 그게 더 잘 작동하도록 해야 하니까요. 07. 저는 리더에게 요구되는 여러 역할 중에서도 이 공유 문화를 잘 만드는 역할이 참 크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문화는 한번 잘 뿌리내리면 쉽게 흐지부지되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는 것 같고요. 그러니 지금 당장 해볼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시작해 보면 좋겠습니다. 비효율적인 것들을 걷어내고, 명확하지 않은 것들을 정확하게 짚어주고, 누구나 예측하고 실행할 수 있는 포맷과 타이밍을 만드는 것부터 말이죠.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