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이 인플루언서가 되다_임플로이언서 브랜드를 | 커리어리

직원이 인플루언서가 되다_임플로이언서 브랜드를 홍보하는 방법으로 직원을 내세우는 임플로이언서(employee + influencer) 방식을 알게 되어 공유합니다(출처 하단 브런치 글). 채용 홍보를 넘어서 브랜딩에도 도움이 된다고 판단합니다. 1. '회사 직원은 신뢰할 수 있지' 대학내일20대연구소 발표자료에 따르면 MZ세대는 회사를 알아볼 때 꼭 기업 리뷰 사이트나 직장인 커뮤니티를 들어가봅니다. 뿐만 아니라 기업 현직자 콘텐츠를 통해 회사 분위기나 업무 강도 등을 파악한다고 합니다. 생생한 현장감을 느껴보려고 하는 것이죠. 2. '직원이 브랜드를 좋아한다고?' 무신사의 유튜브 채널에서는 회사 직원의 출근룩을 소개해주는 영상이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습니다. 이렇게 회사 직원이 등장하는 콘텐츠를 통해 생생한 기업 문화를 보여주기도 하는데요. 또 회사 직원마저 브랜드를 애용한다면 그 브랜드는 믿을만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3. 그러나 모든 과정은 자율적으로 하지만 당연하게도 직원으로 하여금 콘텐츠를 강제로 만들게 하면 그것보다 고역이 없을 것 같네요. 자율적으로 참여하게끔 하고 보상체계를 명확히 하는 것이 꼭 필요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적당히 권한을 부여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B2B외전] 고객의 마음을 읽는 임플로이언서를 키워라

brunch

2022년 4월 25일 오전 12:1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스몰브랜드에게 걸맞는 프로세스 이코노미 요새 핫한 책, 프로세스 이코노미의 구절을 소개드립니다. 프로세스 이코노미는 브랜드의 성장과정을 공유하며 찐팬을 만드는 방법인데요, 스몰브랜드 혹은 1인 기업에게 잘 어울리는 브랜딩 방법인 것 같네요. - 프로세스에 가치가 생기려면 제작자가 제작 과정에 스토리를 담거나 내가 왜 이 일을 하는지에 대한 철학을 명확히 제시해야 한다. - 사람도 물건도 쉽게 묻혀버리는 세상에서는 완성품이 아닌 '과정'을 판매하는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 이것이 바로 '프로세스 이코노미'다. '프로세스(과정)'는 어느 누구도 흉내낼 수 없다. - 어떤 상품이든 기능이나 성능은 복제할 수 있어도 아이디어에 담긴 가치관이나 취향까지는 따라하기 어렵다. 프로세스 이코노미에서 중요한 것은 '자신만의 취향'을 어떻게 전달하느냐다. 출처: 텍스쳐 앱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