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자산 평가액이 하루만에 8조원 넘게 증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인종차별 반대시위 관련 게시글을 유지하기로 결정하자 대기업들이 광고를 끊겠다고 선언했기 때문이다. 26일(현지시간) 페이스북 주가는 하루 만에 8.3% 급락했다. 최근 3개월 내 최대 낙폭이다. 때문에 시가총액도 560억달러(약 67조2000억원) 증발했다." 때에 맞는 지혜로운 결정을 하지 못한 결과. 페이스북의 평판과 주가가 모두 박살났다.

박살난 페북 주가...트럼프 `인종차별` 글 게재

Naver

박살난 페북 주가...트럼프 `인종차별` 글 게재

더 많은 콘텐츠를 보고 싶다면?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20년 6월 28일 오전 3:07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