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적으로 망의 비용은 ISP (통신사)가 부 | 커리어리

기본적으로 망의 비용은 ISP (통신사)가 부담해야 한다. 이미 소비자에게서 막대한 돈을 받고 있으며, 한국의 경우 국가가 투자한 부분도 많기 때문. 이 점에서 넷플릭스, 유튜브, 카카오, 네이버 등 콘텐츠 사업자에게 추가로 부담을 요구하는 것은 결국 자사 이기주의뿐 아닌가. 세금회피는 다른 이야기지만, 망 중립성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은 국내 ISP의 땡깡에 불과하다는 의견 -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연주환 넷플릭스서비시스코리아 팀장은 "전세계에서 수천 개의 ISP와 협의하고 있는데 국내 ISP가 요구하는 망 이용 대가는 어디에서도 내고 있지 않다"며 "1조원을 들여 캐시서버 역할을 할 오픈커넥트얼라이언스(OCA)를 자체 구축, ISP 부담을 최대한 경감시키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종합] 넷플릭스 '망 무임승차' 집중 포화…실효성은 '의문'

Naver

2020년 10월 24일 오전 4:1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스포츠를 가져온다는 것은, 기존 스포츠 광고주를 뺏어온다는 뜻이기도 함. 결국 리니어채널의 파이를 갉아먹는 과정. 회원을 모으는 것도 있지만, 넓게 보면 광고 티어 요금제 서비스인 FAST의 대두와도 연결되어 있음.

'손' 중계하자 4위가 3위로... 스포츠로 달려가는 OTT

Nave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