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국내 전동모빌리티 기업인 와코모터스가 전기 오토바이 ‘ev-e6’를 289만원에 내놓으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보조금 225만원을 받으면 64만원에 스쿠터를 살 수 있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판매가 급증했다. 업계 관계자는 “가격이 싸니까 두 대씩 사는 사람도 있다”고 전했다." 보조금을 받으면 64만원에도 살 수 있는 '가성비甲' 전기 오토바이의 판매가 폭발적으로 증가. 이러한 추세라면 전기 오토바이가 전기 자동차보다 먼저 대중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와코모터스의 'ev-e6', 대림오토바이의 '재피'가 전기 오토바이의 인기를 주도하는 브랜드.

'가성비甲' 전기 오토바이 질주...보급 속도 전기車 추월

Naver

'가성비甲' 전기 오토바이 질주...보급 속도 전기車 추월

더 많은 콘텐츠를 보고 싶다면?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19년 10월 28일 오전 1:55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