츠타야 서점의 미래 키워드 : 지역성, 체험 우리나라에... | 커리어리

<츠타야 서점의 미래 키워드 : 지역성, 체험> 우리나라에도 많이 소개된 라이프스타일을 파는 서점, 츠타야는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사업을 전개해갈까요 ​그 힌트를 엿볼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츠타야 서점을 소개한 기사입니다. (일어 기사이지만 사진이 많습니다. 사진을 통해 분위기를 느껴보세요~) ​츠타야의 미래 키워드는 "지역성, 체험형" 으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2018년 11월, 삿포로 옆에 위치한 작은 도시 에베츠에 '전원도시의 슬로우 라이프 스타일 제안'이라는 컨셉하에 츠타야 서점이 오픈하였습니다. ​츠타야 신점포를 분석한 니케이신문은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시대는 어떤 시대인가. 고령화, 인구감소가 진행되고 ,물건은 남아도는 시대이다. 쇼핑은 아마존을 중심으로 한 인터넷 쇼핑이나 편의점, 드럭스토어가 중심이 되고 있다. 리얼 점포의 역할은 음식, 지역 커뮤니티, 지적 자극 등 "체험형이 오프라인 점포의 생명선이다” ​에베츠 츠타야는 기존의 츠타야 서점과 다른 마치 쇼핑센터와 같은 느낌입니다. 3층으로 이루어진 츠타야는 식, 지, 생활 존 (食、知、暮らしのゾーン)으로 나뉘어져 있는데요, ​ 가장 크게 눈에 띈 부분은 '음식' 존입니다. 전국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체인 음식점이 아니라 홋카이도 지역에서 유명한 레스토랑들이 들어와 있습니다. 또한 지역 주민이 개최하는 요리, 수공예 등과 같은 이벤트를 월 100회 이상 진행하고 있습니다. ​츠타야의 움직임을 통해 오프라인 유통에 관해 두 가지를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1) 오프라인 유통은 물건이 아니라 서비스 제공을 중시하는 트렌드가 점점 강해지고 있다는 점 2) 지역성을 살려, 그 곳에서만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 그래서 다른 지역의 고객들이 일부러 방문하는 공간이 되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츠타야를 운영하는 CCC (Culture Convenience Club)​은 이렇게 말합니다. "지역성이 강한 세입자를 불러모아야 타지에서도 고객들을 불러 모을 수 있다. 그 지역에만 있는 것을 만들지 않으면 지역 재생은 이루어질 수 없다 우리는 이러한 지역형 츠타야를 앞으로 계속 늘려나갈 계획이다” ​

北海道「江別 蔦屋書店」にはもう行った?食・知・暮らしを提案する大型複合施設

じゃらんニュース

北海道「江別 蔦屋書店」にはもう行った?食・知・暮らしを提案する大型複合施設

2019년 8월 15일 오전 1:52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