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는 어떻게 돈을 벌까요? 📰 뉴스레터 | 커리어리

뉴스레터는 어떻게 돈을 벌까요? 📰 뉴스레터 다음은 어떤 콘텐츠 서비스가 뜰까요? 🗞 오늘은 뉴스레터가 돈을 버는 방법, '비즈니스 모델'을 소개합니다. [ 뉴스 요약 ✏️ ] 뉴스레터를 주요 서비스로 하며, 사업자등록번호가 있는 사업자이며, 대기업에서 시작한 서비스가 아닌 '스타트업 뉴스레터' 5가지. 뉴닉, 더슬랭, 어피티, 순살브리빙, 푼푼레터, 미스터동 5개 뉴스레터는 모두 스티비를 이용해서 뉴스레터를 발송하고 있습니다. ➊ 뉴닉 https://newneek.co/ 매일 뉴스레터를 보내는 뉴닉은 광고 제휴, 콘텐츠와 MD 판매로 수익을 내고 있습니다. 뉴스레터 중 거의 유일하게 투자를 유치했고 오늘 기준으로 276,981명이 구독하고 있는 1등 뉴스레터로 꼽히죠. ➋ 더슬랭 https://theslang.co/ 매주 월, 수, 금 3회 발송하는 더슬랭은 숏폼 콘텐츠에 최적화된 뉴스레터입니다. 1인 기업에서 발간하는 뉴스레터로 복잡한 이슈를 짧고 쉽게 설명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BM을 찾고 있는 뉴스레터 뉴비입니다. ➌ 어피티 https://uppity.co.kr/ '머니로그와 연봉이야기'라는 오리지널 콘텐츠로 구독자의 재무상담을 하는 것이 차별화 포인트로 '금융성향 테스트'가 인기를 끌었습니다. 어피티도 제휴 외에는 BM이 명확하지 않은 것 같아요. ➍ 순살브리핑 https://soonsal.com/ 모건스탠리 홍콩 출신 2명이 운영하는 경제, 금융 뉴스로 '깊이'있는 분석이 차별화 포인트입니다. '사모펀드 스쿨'이라는 유료 콘텐츠를 운영하는데 비용이 40만 원으로 비싼 편인데도 마감되었습니다. 금융 카테고리에 특화된 깊이 있는 콘텐츠라 경쟁력이 확실한 편이죠. ➎ 푼푼레터 https://bit.ly/3o0CDFE 금융 카테고리 중 '재테크'에 포커싱한 뉴스레터입니다. 특이한 건 카드뉴스 형태를 사용한다는 점인데요. 금융이 어렵다고 느끼는 독자들이 많아 쉽게 접근하려는 UI 전략으로 보입니다. 재테크에 중점을 둔 만큼 '재무설계'라는 컨설팅 서비스를 BM으로 삼고 있습니다. 동시에 하단 크레테오 영역을 광고 영역으로 사용합니다. ➏ 미스터동 https://mrdongnews.com/ 가독성을 강조하는 시사 뉴스레터입니다. 부분 유료화를 통해 유료 독자에게만 콘텐츠를 오픈하는 '북저널리즘' 모델을 사용하고 있죠. 동시에 후원하기를 받는 '텀블벅' 모델로 떡국 값을 받고 있습니다. 재치있게 후원을 유도하는 모습이 지갑을 열게 하는 포인트! [ 큐레이터의 문장 🎒 ] 뉴스레터는 점점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1인, 2인 단위로 보내는 뉴스레터는 이제 뉴스를 소비하는 방식이 되었죠. 이제 뉴스레터를 메일함에서 열어보는게 '숙제처럼', '부담으로' 느껴지지 않게 해야합니다. 커리어리가 뉴스레터를 대체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는 것처럼 앞으로는 뉴스레터를 요약해서 전달해주는 뉴스레터의 해석이 새로운 콘텐츠 서비스로 떠오를거에요! [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 📮 ] ➊ 커리어리, 《뉴스레터의 시대》 https://careerly.co.kr/comments/9978 ➋ 커리어리, 《뉴스레터를 구독하는 팁》 https://careerly.co.kr/comments/2895

스타트업이 된 뉴스레터, 어떻게 돈벌지?

brunch

2021년 1월 20일 오전 2:2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사용자를 생각하게 하지 않으면, 좋은 디자인입니다》 1️⃣ UX리서치란 무엇인가요? UX 리서처에 따라서 각자 다른 정의를 내릴 수 있지만, 다음 2가지 문제에 대한 답을 구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➊ 우리 제품/서비스 사용자는 누구이며 그들은 무엇을 하려고 하는가? ➋ 우리가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든 것을 사람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가? 2️⃣ UT란 무엇인가요? ➊ 한 사람이 어떤 물건을 가지고 일반적인 과제를 수행할 때 그 과정을 지켜보는 것입니다. ➋ 이 과정에서 사용자가 혼란스럽다거나 답답하다는 느낌이 드는 지점을 찾아서 고치는 것이 사용성 평가의 목적입니다. ➌ 단, 이 글에서 소개한 것과 같이 UT를 다른 목적으로도 부가적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3️⃣ UT에서는 어떤 부분을 중심으로 확인해야 하나요? UT는 사용성을 검증하기 위한 방법입니다. 따라서 사용성을 중심으로 검증해야 하는데, 사용성을 정의할 때에는 보통 5가지 항목을 사용합니다. ➊ 유용성 -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일을 하는가? ➋ 유효성 - 맡은 임무를 완수하는가? ➌ 학습 용이성 - 사용할 때마다 사용법을 다시 익혀야 하는가? (사용할 특정 물건의 사용법을 스스로 알아낼 수 있어야 한다) ➍ 효율성 - 작업을 수행하는데 드는 시간과 노력의 양은 합리적인 수준인가? (단, 얻는 가치에 비해 수고를 적게 들여야 한다) ➎ 호감도 - 사람들이 이것을 갖고 싶어 하겠는가? ➏ 재미 - 사용할 때 즐겁거나 재미있다고 느끼는가? 4️⃣ 어떤 문제가 주로 관찰되나요? 다양한 문제가 나타나지만 3가지 유형의 문제를 쉽게 관찰할 수 있습니다. ➊ 사용자가 콘셉트를 이해하지 못하는 유형 - 이유야 어쨌든 그냥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다. 사이트나 페이지를 보더라도 그 사이트에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모르거나 할 수 있다고 생각한 내용이 착각에 불과한 경우 ➋ 사용자가 찾는 단어(기능)가 시스템에 없는 경우 - 사용자들이 훑어보며 찾을 단어를 틀리게 예상했거나 어떤 사물을 묘사하기 위해 시스템이 사용하는 단어와 사용자가 사용하는 단어가 다른 경우 ➌ 너무 많은 내용이 들어 있는 경우 - 사용자가 찾는 내용이 어딘가에 있긴 하지만 눈에 띄지 않는다. 이 경우에는 페이지 전체 소음 수준을 낮추거나 원하는 항목이 눈에 띄게 해서 시각적 계층구조상 상위로 가도록 조정해야 하는 경우 5️⃣ UT에 참관하는 동료들은 무엇을 해야 하나요? UT에서 모더레이팅을 담당하는 UX리서처는 노트테이킹 보다 검증하려는 문제를 유도신문 없이, 스크립트에 따라 일관되게 진행하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따라서 참관자는 리서치 과정을 관찰하면서 직접 사용자의 목소리를 듣고 Debrief에서 논의할 점을 기록해야 합니다. ➊ 이 UT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것은 무엇인가요? ➋ 예상과 가장 달랐거나 비슷했던 부분은 무엇인가요? ➌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 혹은 참가자는 누구인가요? ➍ 가장 큰 사용성 문제는 무엇이라고 평가하셨나요? ➎ 본질적인 이유(Root Cause)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셨나요?

사용자를 생각하게 하지 않도록 하는 방법, 7가지

WHT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