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호의 재미에 대해 호불호가 갈린다. 특히 | 커리어리

승리호의 재미에 대해 호불호가 갈린다. 특히 콘텐츠 헤비유저들이 영화에 불만족하는 경향이 있고, 기술적완성도나 배우의 연기보다는 서사를 문제 삼는다. 📍그런데, 넷플릭스는 <승리호>를 왜 샀을까? 개인적으로 <승리호>는 넷플릭스의 한국 내 입지를 방증하는 작품이다. 관객 뿐만 아니라, 업계 종사자들에게까지. 이와 관련된 기사를 공유드려요. ✂️ 내용 발췌 ✂️ <옥자>를 만들던 시절의 넷플릭스는 1단계. 그야말로 인디/아트하우스(저게 미국에선 인디에요)였습니다. 씨네필이 열광하고, ‘나 넷플릭스에서 옥자봤다’라는 것이 일종의 (배타적) 인증/ 자랑이 되는 시절이었죠. (그때부터 구독했으면 고인물) <킹덤>을 만들던 넷플릭스는 팬덤 콘텐츠를 만드는 곳이었습니다. 특정 장르/서사에 열광하는 팬덤으로 확장되었고, 그들이 주변 팬덤에 넷플릭스와 그 콘텐츠를 영업하도록 전략을 짰죠. (그때 들어왔으면 덕후) <승리호>는 그 다음 시대의 넷플릭스를 상징합니다. 특별히 콘텐츠에 관심이 크지 않은 사람이라도, ‘음, 영화 한 편 값인데 그냥 한달만 샥 보고 빠질까?’를 고민하게 하는. 그야말로 CGV같은 종합선물세트 같은 넷플릭스. (아직도 안보면 머글) 이걸 정리하면 1단계: 2017년 <옥자> 시대. 20만. 인디/아트하우스. 씨네필 인증. 2단계: 2019년 <킹덤> 시대. 200만. 팬덤과 장르. 보는 사람 덕후. 3단계: 2021년 <승리호> 시대. 1,000만. 대국민 서비스. 안보면 머글.

넷플릭스는 왜 승리호에 310억이나 쓴걸까? - 이바닥늬우스

이바닥늬우스

2021년 2월 11일 오전 2:26

댓글 2

  • 한국 영화사업에서도 한국영화의 국제적 위상을 드라마,게임,웹툰,캐이팝에만 있던 한류가 기생충, 살아있다 에 이어서 승리호로 이어져서 높아져서 기분이 좋은거 같아요. 지금보니 아직도 넷플릭스 글로벌 탑10안에서 5위네요.

    작성

    한국 콘텐츠를 동시다발적으로 외부에 뿌릴 수 있는 넷플릭스 네트워크가 대단합니다. 이로 인한 국내 창작자들의 수익은 없고 정성적 가치만 있으니 아쉽습니다.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