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오스크의 사용자 편의성은 현재 최악에 가깝다 | 커리어리

키오스크의 사용자 편의성은 현재 최악에 가깝다. 대부분의 주문 키오스크는 복잡하고 어렵다. 스마트폰 앱 사용자 편의성에 비하면 90년대 수준에 머물러있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겉만 번드르하다. 우리 어머니는 연세는 많으시지만 새로운 것에 도전하시는 스타일이라서 일부러 이용하시면서 익숙해지시려고 노력하신다. 오히려 일본여행 가셨을 때 일본은 이미 여기저기 키오스크가 일반화되어 있었는데 얼핏 원시적으로 보이지만 아주 직관적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한두번 사용하시고서 금방 적응하시고는 혼자서 잘 쓰셨다. 그런데 한국 키오스크는 정말... 젊은 사람들도 어렵다. 조만간 독립하게 되서 요즘 어머님께 키오스크를 비롯해서 앱 사용 등 시간될 때마다 하나 둘 가르쳐드리고 있다. 그리고 마지막에 항상 덧붙이는 건 하시다가 어려우시면 무조건 직원을 부르시거나 내게 전화하시라고 한다. 결국 어차피 다들 돈 벌려고 만든거니 고객이 왕이라는 것을 잊지 마시라고 말씀 드리면서 말이다. 그건 키오스크나 앱을 거지 같이 만든 사람 잘못이지, 고객 잘못이 아니기 때문이다.

키오스크서 20분.."딸, 난 끝났나봐" 엄마가 울었다

다음뉴스

2021년 3월 15일 오전 8:3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오늘 발간한 패션포스트 79호에 오랜만에 기고해서 제 글이 실렸습니다.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PMF''라는 제목으로 기업이 살아남고 성장하기 위해서는 '제품/서비스가 시장에 얼마나 부합하는가'가 최우선이고 이 조건에 충족하지 않으면 어떤 기술도 소용없다는 것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사업성장을 위해 PMF(Product-Market-Fit)에 맞춰 사업을 과감하게 피봇팅한 실제 스타트업 사례들도 넣었습니다. 기업을 운영하시는 분들, 스타트업하시는 분들께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PMF’ > 마케팅은 삐딱하게/강재상

패션포스트 - 깊이 있고 재미있는 패션과 라이프스타일 이야기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