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창업 4년만에 직영매장 33곳 확장한 반찬 | 커리어리

✅ 창업 4년만에 직영매장 33곳 확장한 반찬 브랜드 1️⃣ 서울 강남과 마포·서대문 일대에 사는 3040세대 사이에서 유명세를 타고 있는 반찬가게가 있다. 노란색 간판의 ‘슈퍼키친’이다. 2️⃣ 이진호(39) 슈퍼메이커즈 공동대표는 “주부는 다음 끼니 반찬을 고민하고 있는데, 새벽 배송도 이미 늦죠”라며 “바로 슬리퍼 신고 나가 사올 수 있는 오프라인 동네상권을 공략해야 한다”고 했다. 3️⃣ 그는 “아내가 큰 깨달음을 줬다”고 했다. 남편이 반찬 사업을 하는데도 아내가 좀처럼 이용하지 않아 이유를 물었더니 “시켜봤자 다음날 와서 먹고 싶을 때 못 먹지 않느냐”라는 답이 돌아왔다고 한다. ​ 4️⃣ 슈퍼키친은 철저히 동네상권을 공략한다. 5️⃣ 회사 매출은 창업 첫해 1억6000만원에서 지난해 55억원으로 뛰었다. 올해는 200억원 매출이 목표다. 오는 7월에는 모바일 주문 배송도 시작한다. 6️⃣ 이 대표는 내년엔 100호점을 돌파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1시간 내 배달이 가능한 초신선 반찬배달 서비스”라며 “동네 매장이 물류창고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초기에 자리잡는 전략을 너무나도 잘 세운 브랜드. 새벽배송도 느리다! 슬리퍼 끌고 가서 바로 살 수 있어야 한다는 것. 그렇게 철저하게 동네상권만 공략한다. 이것은 확실한 차별점이 되었을 것이고, 다양한 선택에 지점에서 명확하게 방향을 잡을 수 있었을 것이다. 브랜딩 잘한다는 것은 단지 디자인을 이쁘게 하는게 아니라 이렇게 자신만의 색깔을 만들어내고 유지하는 것이라는 생각이다!

"새벽배송도 늦어요, 슬리퍼 신고 바로 사다가 드세요"

Naver

2021년 3월 27일 오후 11:06

댓글 2

함께 보면 더 좋은

✅ 비즈니스의 성공을 도와주는 디자이너의 생각법 1️⃣ 아이디오는 1991년 미국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에서 출발했습니다. 애플이 출시한 최초의 마우스, 마이크로소프트의 첫 번째 인체공학적 마우스 등 혁신적 제품으로 유명합니다. 2️⃣ 하지만 아이디오가 정말 탁월했던 건 제품 디자인만이 아니었습니다. 아이디오는 디자이너들은 어떻게 세상을 관찰하고, 어떻게 창의적인 결과물을 내놓는지를 세상에 알렸습니다. 디자인 씽킹 프로세스를 통해서죠. 3️⃣ 내가 어렸을 때 디자인이라고 하면 누구나 제품을 만들거나 그래픽을 그리는 일을 떠올렸습니다. 미학적 디자인의 세계죠. 디자인이란 취향에 관한 것이고, 안목을 지닌 몇몇 사람들이 하는 것이고, 경영하는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라고들 생각했죠. 그래서 디자인이 비즈니스 깊숙이 파고들지 못했던 거예요. 4️⃣ 켈리는 디자인의 정의가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디자이너가 내놓는 결과물이 아니라 디자이너가 생각하는 방식 자체가 비즈니스에 더 중요하다고 알렸습니다. 디자인 씽킹은 크게 다섯 단계로 나뉩니다. 1. 공감 / 2. 정의 / 3. 아이디어 도출 / 4. 프로토타입 제시 / 5. 테스트 5️⃣ 디자인 씽킹의 핵심은 첫 번째 단계, 공감에 있습니다. 사용자를 관찰하는 것을 넘어, 이들의 입장에서 문제를 발견하는 과정입니다. 이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건 겸손한 마음입니다. 켈리 교수는 늘 “자아를 버려야 한다”고 강조하곤 했습니다. "중요한 건 내 생각을 버리는 겁니다. 오직 사용자만 바라봐야 해요. 사용자가 편하다고 느끼나? 사용자가 만족하나? 사용자가 궁극의 리뷰어가 돼야 해요.” 6️⃣ 켈리는 언제나 “디자인은 단체전”이라고 강조합니다. “천재적인 한 사람이 디자인을 완성하는 게 아니에요. 사용자의 목소리를 듣는 것부터, 동료의 아이디어에 귀를 기울이는 것까지. 좋은 디자이너가 되려면 경청하는 능력이 있어야 합니다.” 7️⃣ 사용자를 관찰하며 문제를 정의하고 해결책을 찾는 것. 어찌 보면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데 가장 필요한 자세죠. 켈리 교수는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내는 것이 내겐 가장 중요한 일처럼 여겨진다”고 말합니다. 8️⃣ 디자이너의 생각법을 널리 알려 온 켈리 교수. 그는 “누구나 디자이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단 자신감이 중요합니다. 그가 최근 10여년 간 강조해 온 ‘창조적 자신감’이에요. 켈리 교수는 창조적 자신감을 갖기 위한 선행 조건 중 하나로 ‘믿음’을 꼽습니다. 9️⃣ “사람들이 창의적이라는 걸 기억하게 할 만한 장치를 만들면 돼요. 가장 좋은 건 프로젝트를 아주 작은 단위로 쪼개서, 하나하나 쉽게 성취할 수 있게 만드는 거예요. 그걸 몇 번 반복하면, 어느 순간 ‘아, 내가 창의적인 사람이구나’하는 깨달음이 와요.” 🤔 좋은 디자인은 뭐지? 라는 질문에 시각적인 완성도만이 답이라고 생각했던 때가 있었다. 하지만 아이디오(IDEO)의 데이비드 켈리는 디자인 결과물보다도 디자이너가 생각하는 방식 자체가 중요하다고 이야기 한다.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 방안을 생각해내는 그 방법 자체를 통해서 비즈니스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디자인 씽킹. 디자이너 만이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누구나 이 방법을 통해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낼 수 있다. 풀리지 않는 문제가 있다면 디자인 씽킹을 활용해보자.

데이비드 켈리 : IDEO를 만든 디자인 구루가 말하는 '창조적 자신감'

LongBlack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