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가 세상을 바꾼다'를 보여주는 좋은 | 커리어리

'디자이너가 세상을 바꾼다'를 보여주는 좋은 사례입니다. 지난 주말 스타트업계의 핫이슈는 딜리버리히어로의 배달의민족 인수입니다. 저는 이번 인수건을 '디자이너가 세상을 바꾼다'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이번 인수에는 몇 가지 재미있는 수치가 있습니다. 배달의민족을 서비스하고 있는 우아한형제들의 기업가치가 40억 달러(약 4조7500억원)에 이릅니다. 국내 인터넷 기업 M&A 역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딜리버리히어로는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인수했습니다. 우아한형제들에 투자한 힐하우스캐피탈, 알토스벤처스, 골드만삭스, 세쿼이아캐피탈차이나, 싱가포르투자청 등이 주요 주주입니다. 이렇게 보면 주요 주주에는 한국 VC가 없는 셈입니다. 유명한 알토스벤처스도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두고 있는 미국 VC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이유로 이번 엑시트에 대해 한국 VC들의 성과는 눈에 띄지 않게 됐습니다. 김봉진 대표 및 우아한형제들 경영진이 보유한 지분(13%)은 딜리버리히어로 지분으로 전환됩니다. 이렇게 되면 김 대표가 딜리버리히어로 경영진 중 개인 최대 주주로 올라선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딜리버리히어로 본사의 3인 글로벌 자문위원회 멤버로 등극하게 됩니다. 아시아 11개국 사업을 총괄하게 되는 별도 기업 '우아DH아시아'가 설립되는데, 김봉진 대표가 이 기업의 회장을 맡게 된다고 합니다. 보통 엑시트 이후 창업가는 인수인계를 위해 1~2년 정도 모기업을 맡고 물러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김봉진 대표는 새로운 창업가의 엑시트 문화를 만든 셈입니다. 제가 김봉진 대표의 행보에 대해 애정 혹은 관심의 시선을 거두지 못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4년 전 김봉진 대표 인터뷰를 한 바 있습니다(https://jmagazine.joins.com/forbes/view/304870). 초반 20~30분은 서로 힘들었습니다. 김봉진 대표와 제가 서로 성향을 맞추기 위해 눈에 보이지 않는 기선 잡기 경쟁을 벌였거든요. 기선 잡기에 실패를 하면 제가 김봉진 대표에게 끌려가는 인터뷰를 하게 되거나, 김봉진 대표가 저에게 끌려가는 인터뷰이가 되기 때문입니다. 승자요? 서로 잘 맞췄던 것 같습니다. 김봉진 대표는 유명한 산업디자이너 출신이기 때문인지, 무척 자존심이 셌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인터뷰 내내 '디자이너가 세상을 바꾼다'는 내용으로 2시간 동안 재미있게 이야기를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저는 '디자이너의 눈으로 보는 세상은 무엇이 다른가'를 집중적으로 물어봤던 것 같습니다. 당시 제목이 "3~4년 안에 5조원 가치의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잡았습니다. 결론적으로 김봉진 대표는 약속을 지켰습니다. 오히려 약속을 넘어선 결과를 만들어냈습니다. 김봉진 대표는 '디자이너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실제 보여준 인터뷰이입니다. 다만, 저는 아직 디자이너의 눈으로 세상을 본다는 것을 실감하지 못합니다. 세상을 다르게 볼 수 있는 능력이라고 이해하고 있습니다. 김봉진 대표의 성공이 혁신의 결과물이라면, '혁신은 세상을 다른 눈으로 보고 문제점을 찾고 이에 대한 해답을 찾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게르만 민족이 4.7조 들여 '배달의 민족' 인수한 이유

중앙일보

2019년 12월 16일 오전 12:20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오늘은 가볍게 캠핑 이야기나 해봐야겠습니다. 이 기사에 나온 데이터 중에서 재미있는 게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과 가을보다 겨울에 캠핑장 이용자 증가율이 더 높다는 점입니다. '장박' 때문인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차를 올란도로 바꾼 후부터 캠핑을 시작했으니 5~6년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베란다 일부분은 온갖 캠핑용품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자연스럽게 캠핑카에 눈이 갈 정도로 텐트를 치고 야영을 하는 캠핑의 불편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너무나 많아진 짐, 그리고 가성비를 따지다 보니 무게가 상당한 짐을 옮기는 데 어려움, 그리고 캠핑 인구가 많아지면서 여유가 없어진 캠핑장 등 여러 가지 이유로 텐트를 치는 캠핑에 대해서 쉽게 도전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기사에서 말하는 언택트 시대와 캠핑은 조금 어울리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런 어려움을 단 한 번에 해결하는 것이 캠핑카이지만 너무나 고가이죠. 또 하나의 해결방법은 겨울에 3~4개월 동안 캠핑장에 텐트를 쳐놓고 몸만 왔다 갔다 하는 '장박'입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에서 내놓은 자료를 봐도 지난해 캠핑 인구가 더 많아진 것은 겨울입니다. 바로 장박 때문일 것입니다. 장박용 텐트는 100만원을 훌쩍 넘습니다. 그리고 겨울에 텐트에서 자기 위해서는 온갖 난방용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살림살이가 필요합니다. 장박용 텐트 설치와 용품을 갖추는 데 하루로는 어림도 없습니다. 하지만 장박용 텐트만 설치해놓으면 그다음부터 겨우내 가족과 캠핑을 하는 데 너무나 편안해집니다. 그래서 캠핑족들은 장박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사람도 별로 없고 몸도 마음도 편하기 때문입니다. 다만 장박을 위해 캠핑장에 내야 하는 돈이 한 달에 수십만원 정도이기 때문에 조금 비싼 편입니다. 캠핑을 시작하려는 분들은 처음부터 온갖 용품을 다 마련할 필요는 없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텐트 등만 마련해서 가까운 곳에 한 번 다녀오면 어떤 용품이 필요한지를 바로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가 캠핑에 흥미가 있는지도 알 수 있죠. 가정이 있는 남자라면 아내의 동의를 구하는 게 필요합니다. 이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재미있게 시간을 보내려는 캠핑이 고통스러운 시간으로 변하기 때문입니다. 캠핑용품은 가성비도 좋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가벼워야 합니다. 텐트 설치와 해체 그리고 관련 용품을 옮기는 자체가 일입니다. 여기에 용품까지 무거우면 캠핑의 횟수가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조금 비싸더래도 무조건 가벼운 것을 선택하는 게 나중에 후회가 없을 것입니다.

언택트시대 캠핑 열풍… 이용자 작년 3배로

www.donga.co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