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서점은 각각이 주는 온기가 다르고 주인 | 커리어리

"작은 서점은 각각이 주는 온기가 다르고 주인장의 시선으로 골라 놓은 차별화된 책과 굿즈를 볼 수 있는 것도 매력이다. 요즘엔 여기에 더해 소규모 북 토크과 독서 모임 등 차별화된 프로그램으로 지역 커뮤니티 시장의 중심에 동네 책방이 자리 잡게 됐다” ‘츠타야’ 창업자 마스다 무네아키는 오프라인 서점이 온라인 서점을 이길 수 있는 요소 중 하나로 ‘따뜻함’을 꼽았다. 온라인으로 책을 구입하는 행위에 ‘편리함’은 있지만, 그 안에 ‘편안함’은 없으니까. 오로지 책을 사기 위한 ‘목적’이 전부인, 매우 건조한 과정이니까. 대한민국에도 '따뜻한 공간'으로서의 매력을 극대화한 동네 서점들이 많이 생겨나는 중. 책을 사고 파는 곳을 넘어 동네의 사랑방 역할을 한다.

문 여니 묻는다 "동네 분?" 사랑방으로 진화하는 작은 책방들

중앙일보

2020년 1월 6일 오후 11:46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