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4일 근무는 현 핀란드 정부의 현안이 아 | 커리어리

"주 4일 근무는 현 핀란드 정부의 현안이 아닙니다." 영미권 외신 (+여기에 의존하는 다른 외신)을 중심으로 '핀란드가 일 6시간, 주 4일 근무제를 도입한다더라' 라는 소식이 일파만파로 퍼지자 아예 핀란드 정부가 트윗을 날렸습니다. 정부가 언론을 향해 SNS로 팩트 체크를 하는 시대. 뭔가 씁쓸하네요. 덧. 여기에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어요", "기왕 이렇게 된 것, 주 4일 근무제를 검토해보시면 어떤가요?" 등의 리트윗이 달리고 있습니다ㅎㅎ

Finnish Government on Twitter

Twitter

2020년 1월 7일 오후 4:30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규제 좀 해달라고요 - 핀란드 전동 킥보드 회사들의 딜레마] 핀란드에 여름이 찾아왔습니다. 그리고 올해도 어김없이 전동 킥보드가 구설수에 오르고 있군요. 수도권 도심 곳곳에 전동 킥보드가 쌩쌩 달리는 건 일상이오, 주차도 엉망진창입니다. 분명 올해 초 지자체와 킥보드 업체 간 공동합의가 체결되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무슨 일이죠? 1. 핀란드에서 전동 킥보드를 서비스 중인 Tier, Voi, Lime, Bird 그리고 Dott이 오늘 공동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성명은 헬싱키시 관할청에 각 업체별 킥보드 할당제를 제시하고 이를 아예 법령 규정으로 만들어달라는 내용이었다고 합니다. 이를 통해 무한경쟁을 막자라는 것이죠. 올해 초 헬싱키시와 체결한 공동합의에 강제력이 없어 실질적인 효력이 없다고도 덧붙였다고 합니다. 2. 핀란드 도심지역 전동 킥보드 사고는 매년 기록을 경신하고 있습니다. 작년 헬싱키 수도권에서만 발생한 전동 킥보드 관련 의료사건으로 17억 유로의 세금이 쓰였다는 보고가 나왔을 정도죠. 이 중 절반 가량이 술에 취한 상태로 킥보드를 운전하다가 발생하는 사건이었습니다. 머리, 무릎 등에 심각한 부상을 입은 피해자들도 있고요. 주차 문제도 심각합니다. 도시 곳곳에 전동 킥보드들이 방치되어 도로와 인도를 가로막고 있지요. 3. 업체들은 핀란드 내 전동 킥보드 산업이 무한경쟁 상황에 돌입한 탓에 상황을 컨트롤하기 어렵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몇 달 전 지자체와 공동합의를 체결해 도심 내 전동 킥보드 속도를 낮추고, 특정 장소에서만 전동 킥보드를 반납하면 포인트를 주는 방식 등을 소개했습니다만... 별로 효과가 없었다고 합니다. 더 이상 시장의 자발적 규제로는 컨트롤할 수 있는 단계가 넘어갔다는 것이죠. 4. 킥보드 업체들은 오슬로, 코펜하겐, 런던, 프랑스 사례를 들며 헬싱키도 이들 도시처럼 일종에 '전동 킥보드 할당제'를 시행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고 합니다. 각 업체 별로 얼마나, 어디에서 킥보드를 서비스할 수 있는지를 규정하여 무한경쟁을 막아달라는 것이죠. 동시에 킥보드 불법주차 규정을 제시해 주차문제도 해결을 해야 한다고 했다네요. 덧.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최근 핀란드 내 10대들 사이에 전동킥보드가 소위 '잇템'으로 통한다고 합니다. 전동킥보드를 얼마나 폼 나게 타는지를 두고 10대 청소년들 (특히 남학생들) 사이 내기가 유행한다고 해요. 청소년 2-3명이 킥보드를 아슬아슬하게 타는 것도 종종 보입니다. 아이고, 핀란드 10대 여러분 제발 흑염룡은 실내에서만...ㅠ

Electric scooter companies call for scooter limits in Helsinki

News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