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성공의 이면> 1. 2006년 미 | 커리어리

<빌 게이츠 성공의 이면> 1. 2006년 미국경제조사원 소속의 경제학자, 올리케 말멘디어와 스테판 나겔은 50년간의 미국 소비자 금융실태 조사 결과를 파고들었다. 미국인들이 돈을 어떻게 다루는지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는 자료였다. 2. (자료를 분석한) 두 경제학자는 이렇게 말했다. “우리가 발견한 바에 따르면, 개별 투자자의 위험 선호도는 개인의 경험에 의해 좌우되는 것으로 보인다” 3. (다시 말해, 한 개인의 투자 의사 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지능도, 교육도, 세상 경험도 아니었다. 순전히 언제, 어디서 태어났느냐는 우연에 좌우된 것이다. (빌 게이츠의 성공도 마찬가지다) 4. 빌 게이츠는 (어린 시절) 컴퓨터가 있는 중고등학교에 다녔는데, 당시에 이런 학교는 전 세계에 몇 되지 않았다. 5. (빌 게이츠가 다닌) 시애틀 외곽에 있는 레이크사이드 중고등학교에 컴퓨터가 생긴 과정도 놀랍다. 이 학교의 교사였던 '빌 두걸'은 원래 2차 세계대전 당시 해군 조종사였으나 고등학교 수학 및 과학 선생님이 되었다. 6. 빌 게이츠의 동창이자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 설립자인 폴 앨런은 그 시절을 이렇게 회상한다. “빌 두걸 선생님께서는 세상 경험 없이 책으로 공부하는 것은 충분치 않다고 (늘) 생각하셨어요. 또한, 선생님께서는 우리가 대학에 가려면 컴퓨터를 알아야 한다는 사실도 알고 있었어요" 7. 그렇게 (우연히) 빌 게이츠는 근처에 있는 대부분의 대학원조차 가지고 있지 않았던 첨단 컴퓨터를 중학교 2학년 때 사용했고, 빌 게이츠는 이 컴퓨터에 흠뻑 빠져들었다. 8. 특히 빌 게이츠는 13세였던 1968년에 학교에서 폴 앨런을 만났다. 폴 앨런 역시 학교 컴퓨터에 매료되어 있었고, 둘은 죽이 잘 맞았다. (게다가) 레이크사이드 중고등학교에서 컴퓨터는 일반 교과과정이 아니었고, 독립적인 스터디 프로그램이었다. (그렇기에 더더욱) 빌 게이츠와 폴 앨런은 여기 시간에 컴퓨터를 마음껏 가지고 놀며 창의력을 폭발시켰다. 두 사람은 (당시 그 어떤 어른들보다) 금세 컴퓨터 전문가가 됐다. 9. 간단히 계산을 해보자. UN에 따르면, 1968년 당시 전 세계에는 대략 3억 300만 명의 중고등학생 연령의 인구가 있었다. 그중 미국에 살던 사람은 1800만 명이었고, 여기에서 위싱턴주에 살던 사람은 27만 명이다. 또한 이 중에서 시애틀 인근에 살던 사람은 10만 명이 조금 넘고, 레이크사이드 중고등학교에 다니던 사람은 겨우 300명 정도였다. 10. 3억 300만 명으로 시작해 300명으로 끝난다. 당시 중고등학교 연령 인구 100만 명 중 한 명만이 컴퓨터를 살 만한 현금과 선견지명을 갖춘 고등학교에 다닌 셈이다. 그리고 우연히도 빌 게이츠는 그 300명 중 한 명이었다. 11. 이게 무슨 의미인지에 대해서 빌 게이츠도 (전혀) 숨길 생각이 없었다. 그는 2005년 이 학교 졸업생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만약 레이크사이드 중고등학교가 없었다면 마이크로소프트도 없을 것”이라고. 12. (물론) 빌 게이츠는 충격적일 만큼 똑똑하고 그보다 더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었고, 10대 때 이미 노련한 컴퓨터 회사의 경영진들조차 이해하지 못한 컴퓨터에 대한 비전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동시에 그는 레이크사이드 중고등학교를 다녔기 때문에, 100만 명 중 한 명밖에 누리지 못하는 유리한 출발점에 서 있었기도 했다. - 모건 하우절, <돈의 심리학> 중

2021년 8월 15일 오후 11:5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일 잘하는 사람은 기본적으로 시간을 잘 지켜요!> 1. 왜 일에는 절차가 필요한 것일까? 그 이유는 ‘시간’이라는 자원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2. 한 달은 30일 전후로 정해져 있으며, 아무리 기를 쓰고 용을 써도 한 달이 40일이 될 수는 없다. 하루도 누구에게나 24시간이다. 3. 무엇보다 우리가 살아갈 날에도 한도가 있다. (즉) 우리는 시간의 지배를 받는 존재다. 4. 그러므로 어떤 일을 하든 ‘어느 정도의 시간 안에는 끝내야 한다'를 생각을 항상 가지고 있어야 한다. 5. “스케쥴을 제압하는 자가 일을 제압한다”, 이는 내가 말버릇처럼 (주니어들에게) 하는 말이다. 6. (일을 하다 보면) 자신의 기분이나 컨디션 난조, 회사 내에서의 관계 등 시간을 지키기 어려운 여러 가지 요인이 있을 수 있다. 그런 요소들을 완전히 무시하기 어렵다는 걸 나도 잘 안다. 7. 하지만 자신이 맡은 일을 잘 해 나가고 싶다면, (여러 이유를 대면서) 자기 자신만을 우선시하는 것 가당치 않다. 물론 (자신보다) 클라이언트나 상사를 더 우선시하는 것도 어불성설이다. 8. (일을 할 때)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것은 ‘시간'이다. (시간은 모두에게 소중한 자원이니까. 당신 자신에게도, 다른 사람에게도) 9. 스승님이 운영하던 회사를 그만두고 독립했을 무렵, 나는 업계에서 전혀 알려지지 않은 무명의 신인이나 다름없었다. 그런 보잘것없는 나에게 일을 맡겨준 클라이언트에게 좋은 디자인으로 보답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었다. 10. 더불어 나는 나를 믿어준 클라이언트를 위해 ‘약속은 반드시 지키자'고 생각했고, 사업을 시작한 이래로 지금까지 ‘마감 기한’만큼은 엄수하고 있다. 11. 마감을 지키고, 약속을 소중히 여기는 일. 이것이 (무명이었던 내가) 그나마 신용을 쌓을 수 있었던 커다란 요인이었다. 12. (업무 과정에서) 일을 훌륭하게 해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때로는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되는 경우가 있다. 그럼에도 마감을 반드시 지키려는 일은, 절차를 잘 설계하면 노력으로 99% 보완할 수 있다. - 미즈노 마나부, <일하는 방법을 제대로 배운 건 처음입니다> 중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