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 신축 소형 아파트, 보증금 760 | 커리어리

부산 해운대 신축 소형 아파트, 보증금 7600만원 월세 1만원에 거주 가능? - 청년도 입주가능한 임대주택 이야기 지난 큐레이션(지자체 임대보증금 이자지원)에 대한 반응이 좋아, 하나 더 준비했어요. 이번엔 정부, 지자체가 공급하는 임대주택에 대해 소개해 드릴께요. 저는 얼마전에 부산 해운대구 내 선호지역의 어떤 재개발 아파트 단지의 임대주택에 입주하실 수 있도록 아는 분을 도와드린 적이 있습니다. 2014년 완공되어 새 아파트같고, 지하철 10분거리, 병원, 백화점도 가까워 살기도 좋습니다. 집 크기는 작아요. 39평방미터(13평)라 방 하나, 거실 하나. 하지만 이정도면 아이없이 1~2명 사시기에는 괜찮습니다. 보증금도 좋았어요. 보증금 3~4천에 월세 20만원 정도였는데, 보증금을 7600만원으로 올리니 월세는 딱 만원. 도와드린 분은 지금도 잘 살고 계십니다. 임대주택하면, 외진 곳에 있고 살기도 않좋다는 인상을 갖고 계신가요? 이제 깨버립시다. 요즘 정부(국토교통부 산하 토지주택공사)와 지자체(산하 서울주택도시공사, 부산도시공사 등)가 공급하는 임대주택들은 신축이고, 좋은 위치에 있는 경우가 많아요. 당연히 청년도 입주 대상이며, 임대료와 보증금이 주변 시세보다 싼 건 기본이죠. 그리고 임대기간도 보통 10년 이상입니다(물론, 소득, 재산 기준 등을 초과하면 나오셔야 합니다) 게다가 냉장고, 책상 등이 기본으로 설치된 곳도 있습니다. 이런 기관들은 돈 버는 게 목적이 아니라, 여러분의 주거를 편하게 해드리는 게 목적이죠. 그래서 보증금을 끌어올려 월세를 확 낮추는 게 가능한 거구요. 게다가, 입주 전에 집을 둘러보게 해주는 데요, 그때 하자나 수리할 부분을 지적하면 많이 고쳐줍니다. 돈 버는 게 목적인 민간 임대주택에서는 어려운 일이죠. 그러면 이런곳에 들어가려면 어떻게 하면 되는가? 격주 단위로 주말에 토지주택공사(LH) 청약센터 홈페이지(apply.lh.or.kr)에 접속하세요. 그리고 정중앙에 있는 '분양임대공고 검색'을 클릭하시고, 내가 사는 지역을 지정한 후 검색을 눌러보세요. 그러면 현재 LH가모집중인 각종 임대주택들의 공고를 확인하실 수 있어요. 마찬가지로 서울의 경우 서울주택도시공사(i-sh.co.kr) 홈페이지 정중앙의 임대모집공고를 누르신 후 똑 같이 하세요. 이걸 격주로 반복하면서 공고를 읽어보시면서, 적당한 집이 있으면 신청하시면 됩니다. 잘 안와닿죠? 일단 해보세요. 처음엔 잘 안될 거예요. 그러나 실전에서 부딫혀봐야 이해가 아니라 체득을 할 수 있어요. 머리로 배우기 보단 몸으로 배우세요. 그래야 내 것이 됩니다. 이런 임대주택에 지난 큐레이션의 지자체 이자지원을 결합해 보죠. 그러면 제가 말씀드린 7,600만원 보증금 중 90%는 지자체 이자지원 받아 대출받으면 대출 이자 6만원내고, 임대료 1만원 즉, 요지에 있는 신축아파트를 내 돈 700만원에 이자+임대료 월 7만원에 살 수도 있어요.(물론 이렇게 하려면 여러 조건이 모두 충족되어야 합니다.) 전 부모님의 도움을 받기 어려운 밀레니얼들이 이런 공공기관의 임대주택에 적극 도전해 보시면 좋겠어요. 이곳에 살며 주거를 안정시킨 뒤에, 자기 일에 집중하시며 돈을 벌고, 연애도 하고.. 그러면서 각자가 자기 인생의 각주가 아닌 본문을 써내려가시면 좋겠어요.

'9500만원 전세', 1425만원 보증금·월 10여만원에 살아볼까

Hani

2020년 2월 29일 오후 12:44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마지막 이야기 : 인생의 점, 선, 면 학교 졸업후의 직장생활은 마치 인생이란 도화지 위에 점, 선, 면을 그려가는 것 같아요. 도화지(인생)의 한 중간이던 언저리던 첫 점(첫 직장)을 찍고, 그 다음 점(다음 직장들 또는 직업들) 들을 찍다보면, 점들은 어느덧 선이 되어 내 경력의 방향이 됩니다. 마케터로 사회에 첫 발을 내디딘 분들이 두세군데 직장을 옮겨서도 마케팅을 계속한다면, 그분의 경력은 마케터로 굳어지는 것 처럼요. 이러한 경력의 방향 하에서 우리는 자신만의 영역(면)을 구축하지요. 본업(마케팅)은 변함없지만, 관리자 노릇을 하는 법을 배우며 조직의 허리가 되고, 마케팅 책을 쓰고 강의도 하면서 자신의 이름을 하나의 브랜드를 만들고 업계의 전문가가 되어갑니다. 이렇게 간다면 참 무난하죠. 흠잡을 데 없는 좋은 커리어를 쌓으시는 겁니다. 그러나 이것만이 답은 아닙니다. 오늘 소개해드리는 분의 인생역정은 그리 간단치 않아요. 80년대에 서울대를 나와 금융기관 등에서 일하다 98년 외환위기 직전에 사업을 하시다가 실패하셨습니다. 그 후 안정적인 직업을 찾아 만 39세에 약대생이 되셨고, 40대에 약사가 되셨습니다. 그런데 약학 공부과정에서 과학에 흥미를 가지게 되어, 지금은 약사일도 접어두고 최신 과학 정보를 번역하고 계세요. 어찌보면 금융인, 사업가, 약사, 번역가의 직업 여정은 방향성이 없고(선), 방향성이 없으니 넓은 영역(면)을 만들었다고 보기도 어렵죠. 하지만 이러한 방향성 없음 속에서 자신의 방향(과학정보 소개)을 찾게 되었고, 이 일에 대해 전문가로(새 영역) 인정받고 계십니다. 한번도 실패하면 안될 것 같지만, 인생은 생각보다 깁니다. 처음에 길을 잘못들어도, 맞는 길로 다시 진입할 기회는 옵니다. 그러니 비관보다는 낙관하며, 오늘밤에도 바람에 스치는 별을 바라보며 나에게 주어진 길을 가요. P.s. 저의 퍼블리 뉴스 큐레이션 계약이 오늘로 종료됩니다. 감사하게도 퍼블리 측에서 향후에도 뉴스 큐레이션을 할 수 있도록 계정을 닫지 않아주셨습니다만, 아무래도 지금처럼 자주 찾아뵙지는 못할 것 같아요. 그간 제 큐레이션을 지켜봐주신 독자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꾹꾹 눌러담아 마지막 이야기를 접습니다. 고맙습니다.

“15년 해온 ‘새벽 3시 지식 전달자’ 노릇 여든까지 할 것”

Hani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