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까지 침투한 일본의 중고커머스 90년대 일본 버블경제의 붕괴를 겪은 어르신들은 중고거래가 이미 친숙. 도서, 명품, 가전 등 오프라인 기반 중고업체들이 대중화 됨. 최근 코로나로 인해 고령층도 오프라인에서 모바일 중고거래로 이동. 일본 대표 중고커머스 '메루카리'가 첫 흑자를 내며 올해 주가 40.77% 상승. 저점 대비 314% 상승. 지난 4~6월 거래액 약 2.2조원. 코로나를 계기로 임종 준비에 대한 생각이 강해진 영향도 있다고 함. 메루카리의 60대 이상 이용자의 판매상품은 비교적 가격대가 있는 것들로 20대 보다 1.5배 비싸다. 10%의 거래수수료가 주수익인 메루카리로썬 매우 반가운 고객층. 메루카리는 이렇게 티끌모아 목돈만든 고객들을 결제쪽으로 유인. 메루카리 앱으로 편의점 등 170만 제휴점에서 바로 결제가능. BNPL(선구매 후지불) 서비스도 진출하며 페이쪽에서 추가 성장 도모 중. 메루카리는 한국으로 치면 번개장터와 비슷. 당근마켓이 일본에 진출해 근거리 직거래 방식으로 메루카리의 아성에 도전 중.

"죽으면 짐 된다...팔아버리자" 일본판 '당근마켓' 시총 1조엔

Naver

"죽으면 짐 된다...팔아버리자" 일본판 '당근마켓' 시총 1조엔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21년 10월 14일 오전 4: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