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퍼블리 밥스 로그 🍙

0. 나도 사이드 프로젝트라는 것을 해보겠어 요즘 사이드 프로젝트의 중요성, 필요성이 자꾸 들려오고 하지 않으면 뒤쳐지는 듯한 그런 마음이 들더라 (이것이 FOMO?) 그런데다 마침(?) 무기력 시즌이 찾아오는데… 이를 잘 헤쳐나가기 위해 사이드 프로젝트를 해보기로 결심! 혼자 하면 (당연히) 안 할 거란 생각에 일단 판을 키워보았다 디자인 스터디 멤버였던 나온, 명진과 함께 ‘각자 만들고 싶은 것 만들기’를 하기로 하고 만들고 싶은 걸 함께 만들어줄 황금 엔지니어 현진도 섭외 완료 그래서 내가 만들고 싶은 건 바로바로 퍼블리 밥스다. 1. 퍼블리에는 저녁밥 복지가 있다 채용 페이지(publy.wehire.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이 저녁까지 열일하는 퍼블리 팀원들에게 식사가 제공되는데 매일 신청인원이 꾸준히 많다 (다들 집을 안가…😇) 그래서 팀원들의 만족도가 아주 높은 복지인데, 초기의 식사 신청 방법은 - 슬랙의 워크플로 봇(a.k.a 냠냠봇)을 통해 매일 알림이 오고 - 링크된 구글 프레젠테이션에서 이번 주 메뉴를 확인할 수 있으며 - 해당 스레드에 먹고 싶은 메뉴를 신청하면 - 주문자가 직접 세서(…) 주문하는 방식이었다. 그러다 보니 메뉴 확인, 신청, 집계 모두 불편한 상황이 벌어진 것... 퍼블리 밥스는 이 불편을 해소하고자 시작하게 되었다 (다음 편에서 계속...) p.s. 이름 아이디어를 주신 나온에게 압도적 감사를! 주먹밥 쿵야가 생각나는 귀여운 이름이라는 호평을 들었답니다 ㅋㅋㅋ 💕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간편 가입하고 다음 내용을 확인해 보세요!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22년 1월 14일 오전 1:56

댓글 0

지금 가입하고 개발 트렌드 뉴스레터를 받아보세요!

개발 관심 분야 중 하나를 관심 분야로 선택하면 받아볼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