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P MONTH 회고하기 3주간의 봄방학이 | 커리어리

GAP MONTH 회고하기 3주간의 봄방학이 끝났다. 내일은 새 회사로 출근하는 날이다. 많은 일을 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하루 24시간은 생각보다 짧았다. 그럼에도 욕심 내서 보냈던 3주를 회고한다. ☑️ 와! 나 이제 이거 할 줄 알아 화분 분갈이. 모르고 두려워서 몇 년이나 미뤄었다. 마음을 단단히 먹고 흙과 모종삽을 사서 분갈이를 했다. 화분 밖으로 튀어나올만큼 자라고 엉킨 뿌리를 잘라주었다. 정리란 이런 거구나 엉켜있던 것들을 자르고 새 화분에 담는 일. 유튜브를 시작했다. 회사 다니면서 그거 다 어떻게 하려고 그래? 걱정도 많이 받았다. 괜찮다! 다 잘하려고 시작한 것은 아니었으니까. 해본 경험도, 만드는 즐거움도 모두 즐거운 경험 🤩 ☑️ 온 마음으로 즐기면 따라오는 것들 3월 밑미 리추얼을 정말 정성껏 리드했다. 2주차가 지나고 메이트 분들의 응원 메시지에 울컥했다. 다음 달에 또 신청하겠다고, 여러 리추얼을 해봤지만 이렇게 따뜻한 연대는 처음이라고, 세심함에 놀랐다고. 온 마음으로 해보면 생각지 못했던 더 큰 마음을 받게 된다. 이건 정말, 해봐서 안다. 일이 잘 안 풀릴 때, 내가 쓰는 치트키가 있다. "그냥 사랑해버린다." 내 맘이 맘 같지 않을 때, 그냥 마음을 다 줘버리면 의외로 해결이 된다. ☑️ 이제는 일 좀 하고 싶다 3주라는 시간이 딱 적당했다. 슬슬 일이 하고 싶어졌다. 밤낮이 바뀐 프리랜서 체험보다는 출퇴근 하는 삶이 잘 맞는 건 본능일까 10년간의 습관 때문일까. 덜 쉬면 아쉬웠을 것 같고, 더 쉬면 일하기 싫었을 것 같다. ☑️ 새 회사에 필요한 역량 공부하기 헤이조이스 데이터 컨퍼런스, 콘텐츠, 경제 공부를 했다. 일잘러가 되기 위한 경제 공부 이야기는 나중에 따로 한번 더 기록할 예정! 자, 이제 새로운 회사에서 새로운 이야기를 시작해볼 시간이다!

2022년 3월 28일 오후 2:44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무언가를 배울 때 '완벽하게 잘 하려고' 하면 오히려 망치게 된다. 영어가 서툰 사람이 영어로 대화할 때 '대화'에 집중하지 못하고 말할 차례가 되었을 때 얼마나 정확한 표현을 쓸 것인가 생각한다. 뇌는 멀티 태스킹에 아주 취약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대화에 집중하면서 동시에 완벽한 표현을 생각하다보면 그 무엇도 할 수 없는 상태가 된다. 그러니 보니 많은 것을 잃는다. - 상대방이 하는 말을 듣지 못하고 - 내가 해야 할 말의 '내용'을 생각하지 못하고 - 결과적으로 자신감을 잃는다. 그러면 상대는 나를 이렇게 생각한다. - 일단 영어 실력이 좋지 않은데 - 무슨 말을 하는지도 이해하지 못하고 (사실 이해할 수준은 되는데도 불구하고 뇌가 듣지 않았기 때문에) - 상대의 말을 안 들었기 때문에 제대로 된 대답을 못하고 - 심지어 자신감도 없다. 영어에 대한 자신감만 없는 건데 상대는 자신에 대한 자신감, 일에 대한 자신감까지도 없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된 원인은 '자기 인식' (self-awareness) 때문이다. 무엇을 배우고 수행할 때 '타인의 눈에 내가 어떻게 비춰질지?'를 생각하다보면 오히려 제대로 할 수 없게 된다. 배움의 순간, 우리는 '자신을 잊어야' 한다. 그리고 무엇가를 배워서 완벽하게 수행하는 것이 목적이 아님을 기억해야 한다. 배움의 목적은 좋은 대화이다. 좋은 대화를 나눠야 성과와 가치를 만들 수 있다. 배움은 도구다. 도구를 어떻게 하면 완벽하게 다룰지 고민하는 것이 아니라, 도구를 활용해서 어떻게하면 좋은 대화를 할지 고민해야 한다. 우리의 삶도 마찬가지이다. 완벽한 업무 수행, 완벽한 관계, 완벽한 식사, 완벽한 여행보다 중요한 것은 타인의 시선을 인식하지 않고, "자신을 온전히 잊고" 이 순간에 집중하는 것이다.

영어스피킹을 잘하기 위해 당장 시작할 수 있는 방법 (한영자막)

YouTube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