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클라우드컴퓨팅을 아시나요?> 제가 | 커리어리

<‘그린’ 클라우드컴퓨팅을 아시나요?> 제가 NIA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의 < 디지털서비스 이슈리포트 > 2021년 3월호에 기고한 글입니다. ===== 아직은 많이 생소한 워딩 '그린' 클라우드 컴퓨팅입니다. 그냥 워딩 자체로 보면 환경, 에너지 이런것들에 대한 이미지가 생각나실겁니다. 그 생각을 하셨다면 일단 딩동댕~. <개념> 그린 클라우드컴퓨팅은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 및 애플리케이션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클라우드컴퓨팅 전략입니다. 그린 클라우드컴퓨팅에는 두 가지 주요 목표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와 그 안에서 실행되는 워크로드의 전체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것 두 번째는 가능한 한 깨끗하고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에너지를 공급하여 클라우드의 소비 에너지가 더 적은 탄소를 배출하게 하는 것. 즉, 최적화된 방식으로 데이터를 운영할 수 있는 효율적인 기술을 사용하여 최소한의 탄소 배출량을 보장하기 위한 친환경 데이터 센터를 설정하고 운영하는 전략입니다. <구현 전략> 가.올바른 서비스 선택 실행하는 워크로드에 따라 일부 클라우드 서비스는 다른 서비스보다 에너지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예를 들어, 서버리스 컴퓨팅은 특히 수식 계산이 집약적인 태스크에서 에너지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이는 호스트 환경이 실제로 사용자 요청을 처리하지 않으면서 리소스를 소비하는 시간을 최소화하기 때문이다. 나.아키텍처 플래닝 그린 클라우드컴퓨팅에서 성능 및 가용성과 같은 목표는 에너지 목표와 균형을 이루어야 한다. 예를 들어 대기 상태에서 소비하는 리소스의 양을 줄이는 클라우드 재해 복구(Disaster Recovery) 전략을 선택할 수 있다. 그렇게 하면 복구 시간은 더 길어질 수 있지만 클라우드 에너지 소비율이 감소한다. 다.사용 시간대 파악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는 대부분의 온프레미스 인프라보다 훨씬 에너지 효율적이지만 일부 경우에는 온프레미스에서 워크로드를 유지하는 것이 환경적으로 합리적일 수 있다. 예를 들어 현재 업무 자산을 클라우드로 이전하려고 할 때 온프레미스 서버를 이미 많이 보유하고 있다면, 그 서버를 계속 사용하는 것도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방법일 수 있다. 라.탄소 상쇄(carbon offsets) 프로그램 사용 본질적으로 친환경적인 클라우드 전략을 계획하기 힘들다면, 최소한 탄소 상쇄 프로그램을 구매하여 순 탄소 배출량을 0에 가깝게 만들 수 있다. 탄소 상쇄 프로그램이란 배출된 이산화탄소의 양만큼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하거나 환경기금에 투자하는 것을 말한다. 즉, 가능한 한 탄소를 내뿜지 않는 활동을 하되, 일상생활이나 경제활동에 있어서 피할 수 없는 탄소 배출에 대해서는 카본 펀드(carbonfund.org)와 같은 기관을 통해 배출량에 상응하는 온실가스 절감 활동에 투자나 이산화탄소 배출권을 구매하고 나무를 심는 등의 행위로 탄소를 상쇄시키는 활동이다. 이외에도 그린컴퓨팅의 장단점과 마주한 과제에 대해서도 정리를 해 보았습니다.

디지털서비스 이용지원시스템

Digitalmarket

2022년 3월 29일 오후 2:50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슬랙이 새로운 기능으로 팀즈를 정조준 합니다! 정부 전용 슬랙도 출시하구요... 그리고 Zoom의 운명은...> 여러분들 슬랙 많이 사용하시죠? 슬랙이 세일즈포스에 인수가 된 후 어떤 변화가 있을지 기대를 하면서 기다렸는데, 뭐 역시 팀즈가 타겟인듯 합니다. 약점중의 하나였던, 비디오콜과 스크린 공유 기능이 들어오고 현재 어떤 서비스도 갖고 있는 않은 몇개의 섹시한 기능을 탑재했습니다. 첫째는 채널에 있는 여러명이 동시에 스크린 쉐어링을 할 수 있습니다. 팀 멤버들이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화면을 동시에 보면서 리뷰를 진행할 수 있게되는 거죠. 문서와 슬라이드를 동시에 볼 수도 있구요. 또한 그 라이브커서 기능을 쓰면 그 공유화면위에 그리고 쓰고 하는 것들이 가능해 집니다. (애플펜슬같은 스타일러가 다시 인기 끌겠는데요.) 둘째, 이런게 주고 받은 영상이나 오디오 콜 내용은 그 채녈에 다이렉트 메시지로 남게 되구요. 뭐 이거야 팀즈에서는 이미 지원하는 기능이네요. 세째는 여러가지 이모지들을 영상콜 동안에 쓸수 있고 (이것도 팀즈가 지원하고 있긴 하죠.) 네째는 말하는 사람의 말을 동시에 자막으로 보여주는 live caption기능이 오디오콜 뿐만 아니라 비디오 콜에서도 지원한다고 하네요. 이거야 이미 디스코드에서 갖고 있는 기능이죠. 이제 곧 동시 번역 수준의 트랜스크립션이 나오리라 생각합니다. 여기에 중요한!!! GovSlack 이라는 정부용 슬랙을 출시한다고 합니다. 정부가 요구하는 높은 수준의 보안표준과 특수 암호키를 사용하 는 버전이라고 합니다. 자... 이렇게 보면, 펜데믹 황제주였던 줌은 이젠 설 곳이 점점 없어져 버린듯 합니다. 구글 밋도 조금은 애매해 지구요. 왠만한 기업에선 슬랙이나 팀즈는 사용하는데 굳이 영상콜을 이용하기 위해 다른 서비스를 쓰는 일은 줄어들게 뻔해서요. 슬랙과 팀즈가 용호상박인데... 전 그래도 오피스라는 거함을 갖고 있으면서 노션과 비슷한 Loop와 파워플랫폼을 통합하는 팀즈쪽이 엔터프라이즈 시장 싸움에서는 유리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네요.

Slack adds video and multi-person screen sharing to huddles | Engadget

Engadget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