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소개 : 필립 코틀러의 마켓 4.0 최근 필 | 커리어리

책소개 : 필립 코틀러의 마켓 4.0   최근 필립 코틀러의 마켓 5.0 이라는 책도 출간되기도 했습니다. 필립 코틀러는 마케팅 분야에서 많은 존경을 받는 인물입니다. 경영학과에서 개론서로 쓰이는 책을 저술하기도 한 분입니다.   저는 뒤늦게 마켓 5.0을 먼저 읽고 4.0도 읽게 되었습니다. 마켓 5.0은 앞으로 다가올 빅데이터의 시대에 마케터도 데이터를 능숙하게 다뤄야 하고, 거기에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어야 한다는 내용이 주였다면, 마켓 4.0은 현재 우리가 처한 상황에서 필요한 내용 들이 기술되어 있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4차 산업혁명으로 전세계가 디지털로 연결되었고, 이러한 사회의 변화 흐름에 맞추어 마케터도 변화해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4C 전략]   전통적인 사회에서의 마케터는 STP 전략에 기반하여 고객을 세분화(Segmentation) 하고, 잠재고객을 설정 (Targeting)하여, 그에 맞는 적절한 제품 포지셔닝을 하는 것이 중요했습니다. 그에 따라 4P 전략 (Product, Price, Place, Promotion)을 세워서 마케팅을 전개해 왔습니다.   전통적인 사회에서의 마케팅이란 브랜드가 고객에게 일방적으로 주입을 하는 Top-down 방식이 주였습니다. 우리가 과거에 흔히 접했던 TV Commercial 등이 좋은 예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디지털로 모두가 연결된 오늘날의 사회에서는 고객이 브랜드에 대해서 깊게 관여하고, 브랜드의 정체를 알아채는게 너무 쉬워졌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4P 에서 나아가 4C 전략이 중요해 지고 있다고 설명합니다. 4C란, Co-creation, Currency, Communal Activation, Conversation 인데, 좀 길어지긴 하지만 생각을 정리할겸 한번 적어 보겠습니다.   먼저 공동 창조 (Co-creation)란, 제품 구상 단계에서 부터 고객을 참여시키라는 뜻입니다. 디지털 시대에 고객과의 소통을 위한 비용이 극도로 낮아 지면서 이러한 것이 가능해 지는 것 같습니다.   그 다음에는 통화(Currency)라는 개념입니다. 디지털 시대가 되면서 가격을 실시간으로 변경하는 것이 가능해 졌습니다. Uber 같은 앱이 대표적인 것 같습니다. 교통상황 등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 다른 가격 정책을 펼치는 것이 가능해 졌습니다.   다음에는 공동체 활성화(communal Activation) 입니다. 디지털 시대가 되면서, 고객과 고객이 중간 매개체 없이 직접 연결이 되어 거래를 하는 것이 가능해 졌습니다. 당근마켓, 에어비앤비 같은 앱들이 대표적인 예라고 생각됩니다. 이 역시 디지털 시대가 되면서 기존의 거리 개념이 무뎌지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봅니다.   마지막으로는 대화(Conversation)이라는 개념입니다. 위에서 공동 창조에서도 비슷한 이야기가 나왔는데, 고객과의 대화 비용이 정말이지 극도로 낮아졌습니다. 옛날에는 설문조사를 하려고 해도 대면해서 조사하지 않으면 안되었지만, 이제는 SNS로 정말 손쉽게 고객의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길게 설명 되었지만, 4C 라는 개념이 중요해 졌다고 해서, 전통적인 STP 전략에 의한 4P 전략이 의미가 없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그것보다는 4C 라는 개념으로 마케터가 할 수 있는 일이 더 많아 졌기 때문에 예전보다 더 성공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생각하는 것이 더 맞을 것 같습니다.     [5A 고객 단계]   인지(Aware) - 호감(Appeal) - 질문(Ask) - 행동(Act) - 옹호(Advocate)로 이어지는 5가지 고객 단계가 있습니다. 단순하게 생각하면 전통적인 4A 단계에서 질문이라는 단계가 추가가 되었는데요, 디지털 시대가 되면서 고객들은 예전보다 훨씬 더 쉽게 브랜드를 검색해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다시 말하면, 고객이 구매에 이르게 만들기가 더 어려워 진거죠.   쉽게 생각해 보면, 당장 저만 하더라도 처음 보는 브랜드의 옷이나 물건을 바로 구매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옷을 사러 갔을 때, 처음 보는 브랜드라면, 설령 마음에 들더라도, 지금 이 가격이 적절한 것인지, 이 브랜드의 옷의 품질은 어떤지, 요즘 유행하는 스타일인지 등을 검색해서 알아보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우리 서비스도 마찬가지 인 것 같습니다. 단적인 예가 지쿠터 사용법을 정리해 놓은 블로그의 방문자 수가 이야기 해 주는 것이겠지요. 이제 우리 고객들은 바로 사지 않습니다. 사기 전에 '검색'을 해봅니다.   위 내용을 보고 우리 RM팀원들에게 브랜드 인지도 조사를 맡겼습니다. 전체 시장에서 전동킥보드 업계에 대한 인지도는 어떤지, 그 중에서 우리 브랜드의 인지도는 어떤 상황인지, 우리 업계 혹은 우리 브랜드에 대한 호감도는 어떠한지 등을 분석해 보면, 우리가 앞으로 어느 단계의 고객에게 집중하는 것이 맞는지가 나올 것입니다.     [새로운 마케팅 방법]   마지막으로 책에서는 이러한 마켓 4.0 시대에 마케터가 활용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에 대해서 설명을 합니다.   • 인간중심의 마케팅 : 디지털 시대에서 고객은 SNS에서 여러가지 흔적을 남깁니다. 이 흔적을 찾는 여정이 '소셜 리스닝', 그리고 이를 통해 고객을 이해하는 것이 '네트노그래피'라고 합니다. 이러한 방법을 통해 보다 더 인간중심의 마케팅을 펼쳐야 한다고 설명합니다. • 콘텐츠 마케팅 : 앞서 5A 단계에서 고객은 호감을 느끼면 질문을 한다고 했습니다. 이때 콘텐츠 마케팅이 힘을 발휘합니다. 고객이 우리 브랜드에 호감을 가졌을 때, 우리가 고객에게 보다 더 쉽게 다가가고, 우리 브랜드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서 콘텐츠 마케팅은 매우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습니다. • 옴니채널 마케팅 : 옴니채널 마케팅이란,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마케팅 활동을 의미합니다. 우리 회사 마케팅팀을 IMC (Intergrated Marketing Communicatino)팀이라고 정한 이유가 바로 이것입니다. 특히 우리 비즈니스는 오프라인에 근간을 두고 있습니다. 특정 마케팅 채널에 얽매이면 정작 중요한 것을 놓칠 수 있습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가 없는, 우리한테 정말 필요한 마케팅이 무엇인지를 고민하고 실행할 수 있는 힘이 필요합니다. • 참여 마케팅 : 서포터즈 활동 같은 것이 대표적인 예인 것 같습니다. 특정 브랜드에 매료된 고객들은 이제 적극적으로 소문을 내기 시작합니다. 일을 더욱 촉진 시키자는 것이 바로 참여 마케팅이라 할 수 있습니다. 우리 역시 우리 브랜드에 매료를 느끼고 있는 헤비 유저들이 분명히 존재합니다. 이러한 유저들을 더욱 촉진시킬 수 있는 참여 마케팅이 필요합니다.     [끝으로]   오랜만에 책에 푹 빠져서 정말 단숨에 읽어 내려간 책입니다. 마케팅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읽어볼 만한 책입니다. 강력하게 추천드리고, 저는 개인적으로 제 머릿속에 혼재되어 있는 마케팅 관련 생각들을 정리할 수 있게 해준 좋은 기회였습니다.

2022년 4월 8일 오전 10:58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