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양복, 가죽제품을 살 때 결, 질감 | 커리어리

개인적으로 양복, 가죽제품을 살 때 결, 질감을 중시한다. 이제 양복을 입을 일이 거의 없어진 덕에 더 넓게는 소재에 끌린다는 걸 알게됐다. 정규 코스를 밟지 않았기에 특별한 시도들을 할 수 있었고, 그래서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디자이너가 될 수 있었다. 무채색으로, 소재를 중시하는 신 디자이너의 옷을 직접 보고 싶어졌다. Q. 초보자에게 패션 브랜드 론칭이 쉽진 않았겠다. A. “말도 마라. 시장과 공장, 패턴실 할 것 없이 무시 많이 당했다. 보다 못한 남편이 어느 날은 종이 2장에 빼곡하게 현장에서 많이 쓰이는 패션용어들을 적어서 주더라(※신 대표의 남편은 타임 옴므 출신 액세서리 디자이너다.). 무엇보다 힘든 건 원하는 데로 옷이 안 나왔던 거다. 옷과 관련한 지식이 별로 없으니 당연했다.” 독학으로 꾸린 브랜드이지만 르917에 대한 평가는 호평 일색이다. 그를 더 뱅가드에 선정한 네타포르테의 엘리자베스 본 더 골츠바잉 디렉터는 “신 디자이너는 독학으로 패션디자인을 공부해 개인 블로그를 통해 브랜드를 시작했지만, 지금은 한국 패션계에서 가장 촉망받는 디자이너로 주목받고있다”며 “미니멀하면서 자연스러운 우아함이 내재한 그의 디자인은 분명 가장 비밀스러운 옷장을 만들어 줄 최고의 아이템이다. 르917은 우리가 전 세계의 고객들에게 소개하고 싶은 단연 돋보이는 훌륭한 미적 감각을 가지고 있는 브랜드”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해외 거대 온라인 쇼핑몰이 밀어주는 한국 패션 디자이너...'르917' 신은혜

중앙일보

2019년 9월 13일 오전 8:09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