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걱정하는 당신..5C를 실행하라] ‘ | 커리어리

[미래를 걱정하는 당신..5C를 실행하라] ‘일의 미래 WTF 서밋 2022’ 폴 김 스탠퍼드 교육대학원 부학장 미래를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제시한 세가지 키워드는 뉴노멀(New normal)과 극자기주도력(Hyper-Self regulativity), 다시 배움(Relearn)이다. ➡️ 먼저 뉴노멀 시대에선 어떻게 살아남을지 뿐 아니라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를 위해 파일럿이 위기 상황에 닥쳤을 때 실행하는 5C를 대입해 볼 수 있다. 그는 "비행 중 내가 어디에 있는지 모를 때 해야하는 다섯 가지 행동은 혁신을 추구하고 일을 할 때에도 똑같이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첫번째 C는 '올라가기(Climb)'다. 일단 높이 올라가면 주변 산이나 물체에 부딪힐 확률이 적어지고 높은 곳에서 아래를 보며 자신의 위치를 파악하기 쉽기 때문이다. 일상에서도 올라가기란 '우물 안 개구리'가 되지 말아야 한다는 뜻이다. 조금 더 높은 뷰 포인트를 찾아 숲을 볼 수 있는 위치로 갈 때 보다 정확한 의사결정과 판단을 내릴 수 있다. 우물 안에서 혼자 있는 게 아니라 밖으로 나와 많은 이들과 생각을 나눌 것을 조언했다. ✌🏻두번째는 '원을 그리며 돌기(Circle)'다. 같은 자리를 반복해서 돌며 주변을 확인할수록 위치 파악이 용이해지는 것처럼 삶 속에서도 많은 주변과 많은 연결점을 가질 수록 자신의 위치를 더 명확히 알 수 있다는 얘기다. 🤟🏻세번째는 '아껴쓰기(Conserve)'다. 목표점에 이를 때까지 최대한 연료를 아껴써야 하듯 본인이 갖고 있는 재정적 역량을 포함한 리소스를 정확히 예상하는 게 필요하다. 🖖🏻🖐🏻네번째와 다섯번째 C는 '대화하기(Communicate)'와 '고백하기(Confess)'다. 둘 다 의사소통이라는 면에서는 비슷하지만 정확하게 현실을 파악하고 대화하는 것 외에 자신의 약점을 드러내고 도움을 구하는 '진솔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뉴노멀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필요한 나머지 두가지 자세는 ▶️극단적 자기주도력 김 부학장은 "앞으로 경제는 지금보다 더 개인의 역량이 큰 역할을 할 가능성이 크다"며 "개인 미디어를 하는 사람이 더 늘어나고 범위와 종류 등 많은 것들이 새롭게 생겨날 것"으로 전망했다. 이런 시대를 살아가기 위해서는 자신의 믿음대로 개인의 역량을 끌어올리는 극단적인 자기주도적 자세라는 설명이다. ▶️ '다시 배움' 웹3와 메타버스,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분야를 살아가기 위해서는 '다시 배움'의 자세가 필수라고 그는 강조했다. 김 부학장은 "지금껏 배웠던 것과 쌓아왔던 생각, 관념들을 내려놔야할 때"라며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으라'는 말처럼 완전히 내려놓고 다시 배우는 자세로 나아갈 때 성공의 확률이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래가 걱정인 당신에게..."5C를 실행하세요" - 더밀크

Themiilk

2022년 5월 6일 오전 5:1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OKR과 조직문화: OKR이 현장에서 실패하는 이유 OKR vs KPI라는 표현을 더러 봅니다. 맞는 표현일까요? 틀린 표현입니다. OKR은 체계를 말하고, KPI는 지표의 이름입니다. 애초에 같은 등가를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OKR vs MBO는 또 맞는 표현일까요? 이것도 틀린 표현입니다. 둘은 vs로 할 만큼 대립적인 개념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인텔의 앤디 글로브가 피터 드러커의 MBO 개념을 듣고 감명받아서 우리도 인텔의 MBO를 만들자 해서 i-MBO라는걸 만듭니다. 이게 이미 1968년의 이야기 입니다. 그 이름이 바뀐 게 OKR입니다. 즉 대립의 개념이 아니라 계승의 의미지요. OKR은 목적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수단이 되어야 합니다. OKR을 하든, MBO를 하든, BSC를 하든 도구이지 목표가 아닙니다. 그런데 거의 모든 조직들이 이걸 ‘배워서 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배워서 도입하는것’이 목표가 아니라 ‘이걸 통해서 우리가 궁극적으로 달성해야 할 목표는 무엇인가’를 생각해봐야 합니다. 제도나 규정? 아무리 만들수록 좋아지지 않습니다. 최소한의 규칙만 세우고 직원들에게 믿고 권한위임 해주시는 게 훨씬 더 낫습니다. 조직문화가 답입니다.

OKR과 조직문화: OKR이 현장에서 실패하는 이유

ㅍㅍㅅㅅ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