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실패자의 반격> 1. 새벽 3시. 도저 | 커리어리

<어느 실패자의 반격> 1. 새벽 3시. 도저히 잠을 이룰 수 없었다. 6시간 후면, 내가 공동설립한 회사의 마지막 이사회에 열린다. 2. (지난) 5년간 사업을 궤도에 올리기 위해 온갖 노력을 다하고, 여러가지 새로운 시도들도 해봤지만, 이제는 헐값의 매각 제안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3. 기술력을 인정받아 상도 타고, 쓸 만한 자산도 보유한 회사였다. 하지만 내가 채용했던 수십 명의 사람들, 나를 믿고 내 비전을 신뢰했던 사람들은 이제 곧 실질자가 될 것이다. 4. 나는 ‘실패'라는 짐승에 물렸다. 그 통증은 지옥과도 같았다. 가장 아팠던 것은 내가 어디서부터 잘못했는지를 알 수 없다는 점이었다. 5. (그동안 내게) 실패는 남들에게만 해당되는 얘기였다. 경험이 부족하거나, 능력이 없거나, 준비가 덜 된 사람들이나 겪는 일 말이다. 6. 나는 지금까지 스타트업이나 기업 경영과 관련해 (거의) 완벽한 경력을 자랑하고 있었다. 나는 이제 막 날개짓을 시작하던 회사 두곳에 입사해 훌륭한 커리어를 쌓았고, 그 두 회사는 나중에 업계 거물(구글, 선마이크로시스템즈)의 되었다. 7. 나와 동업자가 벤처캐피털로부터 300만 달러를 투자 받아 설립한 회사는 18개월 만에 1억 달러에 팔렸다. 나의 점수판은 3대0이라는 완벽한 스코어를 기록하고 있었고, 이 점수판이 곧 4대 0이 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확신했다. 8. 그동안 나의 성공 방식은 간단했다. 큰 문제를 해결해줄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아이디어를 찾아내, 확실한 팀원을 모으고, 벤처캐피털의 투자를 받아 아이디어를 구체화해서 시장에 내놓은 다음, 회사를 상장하거나 최악의 경우 많은 돈을 받고 판다. 그러면 됐다. 우리는 모든 걸 공식대로 했다. 9. 그렇게 나의 자신감과 오만이 절정에 달했을 때 실패라는 짐승은 촉수를 뻗어 나를 휘감더니, 콱 하고 깨물었다. 절대로 무시할 수도, 잊을 수도 없는 강렬한 한방은 똑똑하고 유능하고 잘 준비되어 있던 나를 녹다운 시켰다. 10. (이후, 내게 남은 선택지는 2가지 뿐이었다) 상처를 돌보거나, 반격을 하거나. 나는 후자를 택하기로 했다. 11. 실패는 내가 받은 천벌이고, 그걸 깨부수는 일은 나의 집착이 되었으며, 그 요령을 남들에게 전파하는 것이 이제 내 인생의 미션이다. 이 책은 그 미션의 일부다. - 알베르토 사보이아, <아이디어 불패의 법칙> 중

아이디어 불패의 법칙

YES24

2020년 5월 15일 오전 1:40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뉴스레터로 기업 가치 250억 원 이상을 인정받았다는 앤클러 미디어> 1. 미국 미디어 스타트업인 앤클러미디어의 기업가치가 설립 7개월 만에 2000만달러(약 259억원)를 인정 받았다. 뉴스레터 미디어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 사례란 평가가 나온다. 2. 악시오스에 따르면, 앤클러 미디어가 초기 투자 라운드에서 Y컴비네이터, 굿워터캐피탈 등으로부터 150만달러(약 19억 4370만원)를 조달했다. 기업가치는 2000만달러로 평가받았다. 3. (최근 미디어 스타트업에 대핸 반응이 전반적으로 좋지 않은데) 이례적인 성과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4. 앤클러는 한국계 미국인인 재니스 민이 지난해 12월 설립한 연예전문 매체다. 재니스 민은 미국 할리우드를 주름잡는 언론인 중 한 명으로, US위클리 편집장을 거쳐 한국계 미국인 최초로 음악전문지 빌보드의 대표와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 사장을 역임했다. 5. 현재 앤클러의 뉴스레터는 무료 구독자 수를 포함해 총 2만 2000여명이 구독하고 있다.

"미국도 뉴스레터가 대세"...앤클러 창업 7개월만 가치 2000만달러 돌파

Nave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