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테인먼트를 위해 비알코리아는 콘텐츠 투자에 돈을 아끼지 않는다. 배스킨라빈스와 던킨도너츠의 콜라보 제품 출시를 위해 디즈니, 픽사, 드림웍스, 21세기폭스TV 등과 직접 라이선스 계약도 맺었다." 해외 매장과는 달리 한국의 배스킨라빈스와 던킨은 늘 새롭고 재밌는 일이 벌어지는 '푸드테인먼트' 공간이다. '지루한 브랜드는 오래 못간다'는 SPC의 철학이 반영 되어서다. 해외에서 성장을 멈춘 두 브랜드가 한국에서는 로켓처럼 성장한다. 배스킨라빈스는 글로벌 매출의 74%가 한국에서 나온다고.

해외서 성장 멈춘 배라와 던킨…한국 SPC그룹은 어떻게 살렸나

Naver

해외서 성장 멈춘 배라와 던킨…한국 SPC그룹은 어떻게 살렸나

더 많은 콘텐츠를 보고 싶다면?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19년 10월 8일 오전 3:03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