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위버스 앱, 카디비의 Onl... | 커리어리

1.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위버스 앱, 카디비의 OnlyFans,Neil Young Archives처럼 가입 서비스를 통해 열성 팬을 수익화하는 것은 현명한 전략이다. 종합격투기 브랜드 UFC가 지난달 출시한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가 있다. 2. 이앱은 월 9.99달러의 새로운 UFC 얼티밋 사운드 앱으로 "UFC 선수들이 음악과 콘텐츠를 통해 전 세계 팬들과 직접 연결할 수 있는 최초의 음악 스트리밍 및 미디어 앱"으로 묘사되고 있다. 선수들이 직접 큐레이션하고, 훈련 중에 듣는 음악의 플레이리스트를 제공한다. 3. 음악 뿐 아니라 콘텐츠의 구독모델은 헤비 팬/유저의 구독 심리를 자극하고 필요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쪽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

Does UFC’s new music app hint at the future of subscription streaming? - Music Business Worldwide

Music Business Worldwide

Does UFC’s new music app hint at the future of subscription streaming? - Music Business Worldwide

2020년 10월 25일 오전 6:19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