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콘텐츠의 힘이 사라졌다. 트로트라는 ip가 | 커리어리

TV콘텐츠의 힘이 사라졌다. 트로트라는 ip가 발굴되니, 거기에만 매달리는 형국. TV채널시청자가 올드해지고, 제작진들도 젊은 사람들에게 파급력있는 콘텐츠를 만들지 못하니 결국 기승전트로트. 재방송이 문제가 아니라, 더이상 tv방송국이 1) 제작사 2) 채널 어느 하나로도 매력적인 구석이 없다는 사형선고에 가까움. 문자 그대로 '숫자' 말고 무엇이 매력적일까? 자체 제작 및 흥행 능력이 거세당한 형국. 단순히 타플랫폼 (넷플릭스, 유튜브) 을 욕할 게 아니다. 전략적 협업만 해도 괜찮다 (씨제이처럼) 방송국들은 과연 스스로 얼마나 경쟁력이 있는지 되돌아보아야.

“임영웅도 이젠 지겹다 ㅠㅠ”…트롯 재방송만 월 1000회! [IT선빵!]

Naver

2020년 11월 9일 오전 4:31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스포츠를 가져온다는 것은, 기존 스포츠 광고주를 뺏어온다는 뜻이기도 함. 결국 리니어채널의 파이를 갉아먹는 과정. 회원을 모으는 것도 있지만, 넓게 보면 광고 티어 요금제 서비스인 FAST의 대두와도 연결되어 있음.

'손' 중계하자 4위가 3위로... 스포츠로 달려가는 OTT

Nave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