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채 전형이 가진 함정은 무엇일까요? ⚠️ ➀ | 커리어리

공채 전형이 가진 함정은 무엇일까요? ⚠️ ➀ 공채와 경력직 사이에 발생하는 성골, 진골 프레임? 👑 ➁ 대규모 공채 인력을 채용하고 양성해서 배치까지 걸리는 타임라인? 🕰 오늘은 '적기 투입' 관점에서 공채 전형이 가진 문제점을 진단하고 상시채용으로 바뀌는 대기업 채용 분위기를 이야기합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일 잘하는 MZ세대를 채용하려면 부서 별로 상시 채용해서 '핏(fit)'이 맞는 일을 맡기는게 중요합니다. [ 뉴스 요약 ✏️ ] "작년 5월에 신입 사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는데 올해 2월에야 팀에 배치됐습니다." 신입사원을 채용하고 몇 달 동안 지속되는 그룹사, 관계사 신입양성교육을 거치고나면 현업 부서는 채용을 요청했을 때와는 전혀 다른 상황에 처하게 됩니다. 채용 리드타임을 앞당기지 않으면 점점 빠르게 변화하는 경영 환경, 경쟁 속에서 업무 공백이 발생할 수 밖에 없죠. 경력직 채용에 인색하던 기업들마저 이제 공채제도를 폐지하거나 단계적으로 수시채용으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공채 회사'였던 현대자동차, SK텔레콤도 이제 수시채용을 기본으로 합니다. 2020년은 수시 채용과 공채를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채용이 기본이 된 시대입니다. 주요 변화는 아래 세 가지 흐름을 갖고 있습니다. ➊ 현업주도 - 현업, 부서에 채용 권한을 이관합니다. ➋ 직무중심 - 개별 직무 중심으로 전형을 진행합니다. ➌ 연중 상시채용 - 필요 시점에 빠른 리드타임으로 채용을 진행합니다. [ 큐레이터의 문장 🎒 ] Viacom 혁신사업부 소속 Ross Martin은 밀레니얼 세대를 '운동선수'에 비유했습니다. "그들은 그저 1루수이거나 좌익수이거나 하지 않아요. 그들은 '운동선수'죠. 그들의 외장 하드는 한 번에 여러 일을 하기 위해 어디에든 연결될 수 있어요." [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 📮 ] 퍼블리 뉴스, 《당신은 몇 개의 '브랜드 페르조나'를 갖고 있나요?》 https://news.publy.co/comments/10865?utm_campaign=curator-share

[DBR] 투입 적기 놓치는 공채 전형,, 각 부서가 상시 채용하니 만족도 쑥

동아비즈니스리뷰

2020년 11월 11일 오후 2:2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사용자를 생각하게 하지 않으면, 좋은 디자인입니다》 1️⃣ UX리서치란 무엇인가요? UX 리서처에 따라서 각자 다른 정의를 내릴 수 있지만, 다음 2가지 문제에 대한 답을 구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➊ 우리 제품/서비스 사용자는 누구이며 그들은 무엇을 하려고 하는가? ➋ 우리가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든 것을 사람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가? 2️⃣ UT란 무엇인가요? ➊ 한 사람이 어떤 물건을 가지고 일반적인 과제를 수행할 때 그 과정을 지켜보는 것입니다. ➋ 이 과정에서 사용자가 혼란스럽다거나 답답하다는 느낌이 드는 지점을 찾아서 고치는 것이 사용성 평가의 목적입니다. ➌ 단, 이 글에서 소개한 것과 같이 UT를 다른 목적으로도 부가적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3️⃣ UT에서는 어떤 부분을 중심으로 확인해야 하나요? UT는 사용성을 검증하기 위한 방법입니다. 따라서 사용성을 중심으로 검증해야 하는데, 사용성을 정의할 때에는 보통 5가지 항목을 사용합니다. ➊ 유용성 -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일을 하는가? ➋ 유효성 - 맡은 임무를 완수하는가? ➌ 학습 용이성 - 사용할 때마다 사용법을 다시 익혀야 하는가? (사용할 특정 물건의 사용법을 스스로 알아낼 수 있어야 한다) ➍ 효율성 - 작업을 수행하는데 드는 시간과 노력의 양은 합리적인 수준인가? (단, 얻는 가치에 비해 수고를 적게 들여야 한다) ➎ 호감도 - 사람들이 이것을 갖고 싶어 하겠는가? ➏ 재미 - 사용할 때 즐겁거나 재미있다고 느끼는가? 4️⃣ 어떤 문제가 주로 관찰되나요? 다양한 문제가 나타나지만 3가지 유형의 문제를 쉽게 관찰할 수 있습니다. ➊ 사용자가 콘셉트를 이해하지 못하는 유형 - 이유야 어쨌든 그냥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다. 사이트나 페이지를 보더라도 그 사이트에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모르거나 할 수 있다고 생각한 내용이 착각에 불과한 경우 ➋ 사용자가 찾는 단어(기능)가 시스템에 없는 경우 - 사용자들이 훑어보며 찾을 단어를 틀리게 예상했거나 어떤 사물을 묘사하기 위해 시스템이 사용하는 단어와 사용자가 사용하는 단어가 다른 경우 ➌ 너무 많은 내용이 들어 있는 경우 - 사용자가 찾는 내용이 어딘가에 있긴 하지만 눈에 띄지 않는다. 이 경우에는 페이지 전체 소음 수준을 낮추거나 원하는 항목이 눈에 띄게 해서 시각적 계층구조상 상위로 가도록 조정해야 하는 경우 5️⃣ UT에 참관하는 동료들은 무엇을 해야 하나요? UT에서 모더레이팅을 담당하는 UX리서처는 노트테이킹 보다 검증하려는 문제를 유도신문 없이, 스크립트에 따라 일관되게 진행하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따라서 참관자는 리서치 과정을 관찰하면서 직접 사용자의 목소리를 듣고 Debrief에서 논의할 점을 기록해야 합니다. ➊ 이 UT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것은 무엇인가요? ➋ 예상과 가장 달랐거나 비슷했던 부분은 무엇인가요? ➌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 혹은 참가자는 누구인가요? ➍ 가장 큰 사용성 문제는 무엇이라고 평가하셨나요? ➎ 본질적인 이유(Root Cause)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셨나요?

사용자를 생각하게 하지 않도록 하는 방법, 7가지

WHT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