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년간 크리에이터로 살아온 김창완, 그의 | 커리어리

[43년간 크리에이터로 살아온 김창완, 그의 저력은 무엇일까?] 지난해 6월 김창완이 동시를 냈다. 기사는 이 소식과 함께 그를 인터뷰한 내용이다. 펴낸 음반 20개, 드라마 70여 편, 영화 20편, 등장한 CF 40여 편, 출간한 책 10권. 평생을 창작하며 살아온 이의 저력은 무엇일까? Q. 그 많은 활동을 소화하면서도 여유로워 보여요. 시간 관리 룰이 있나요? “특별히 없어요. 다만 뭐든 그 자리에서 바로 해요. 즉결하고, 즉시 행해요. 미루기를 안 합니다.”  Q. 천성인가요? “아니에요. 습관을 그렇게 만들었어요. 그게 좋은 면도, 나쁜 면도 있는데, 저는 그게 좋았어요. 삶을 활기차게 하죠. 미룬다는 건 여기(가슴)에 담아둔다는 거잖아요. 담아두는 건 다 짐이에요. 행복도 지금 행복하면 되고, 슬픔도 지금 슬퍼하면 돼요. 새들은 주머니가 없어요. 인간이 그토록 희구하는 새의 자유로운 삶은 거기에서 나와요. 자유롭고 싶으면 주머니가 없어야 해요. 담아두는 게 없어야 해요.” Q. 쉼 없는 전성기의 비결은 뭔가요? “그러게요. 그게 뭘까?” Q. 질문을 바꿔볼까요. 다방면에서 사람들이 왜 선생을 계속 찾을까요? “사람들이 잘 모르는 게 있어요. 저는 사람들이 있는 데 가서 있었어요. 사람들이 저를 찾은 게 아니라, 제가 사람들을 찾아다닌 거예요. 농담 같지만 진짜예요. 저를 누가 찾아요. 눈에 띄는 데 있었던 거죠.” Q. 쉬고 싶다는 생각은요. “그런 사치스러운 생각은 못 했어요. 그래서 ‘늘 사람들이 있는 곳에 있었습니다’ 하는 거예요. 사람들은 제가 무슨 쓰임이 있어서라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아요. 아무리 작은 일이라도 늘 천직이라고 생각하고 해왔어요.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최대한 하면서 살아왔을 뿐이에요. 우리 아들도 그렇게 말해요. ‘아버지는 어떤 이미지야?’ 물었더니 ‘성실하세요’ 한마디로 말해요. 여유가 체질적으로 안 맞아요. 워낙 빡빡한 삶에 익숙해서인지.”

'우아한 성실주의자' 김창완

톱클래스

2021년 1월 5일 오전 10:30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임신중지 추적’ 단서 될라…미 여성들 ‘생리 앱’ 삭제한 사연] "지난주 미국 연방대법원이 여성의 임신중지 권리를 보장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47년 만에 폐기하면서, 빅테크 기업들의 이용자 개인정보 보호 책임이 다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임신 중지 관련 정보를 온라인에서 얻은 이용자의 개인정보 열람 내역을 사법 당국이 요청하는 경우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가디언>은 25일 “빅테크 기업들이 수집·보유한 개인정보는 이미 임신 중지를 엄격하게 금지해 온 주들에서 경구 사후피임약을 복용하거나 임신 중지 시술을 받은 여성들을 기소하는 데에 쓰여 왔다”고 보도했다."

'임신중지 추적' 단서 될라...미 여성들 '생리 앱' 삭제한 사연

Hani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