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이 정체된 조직에서 나타나는 10가지 증 | 커리어리

<성장이 정체된 조직에서 나타나는 10가지 증상> 1. 냉정한 대화를 기피하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정직하고 생산적인 피드백이 드물다. (이로 인해) 신뢰와 참여도가 떨어지고, (조직 내에) 문제적 행동이 증가한다. 예컨대, 수동적이면서도 공격적인 행동, 뒷담화, 험당 등이 조직 내 만연한다. 2. (회사가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간을 투자하지 않고, 문제적 행동을 관리하는 일에만 터무니없이 많은 시간을 허비한다. 3. 관계와 공감의 결여로 인해, 조직원 간의 신뢰가 줄어든다. 4. 무언가 새로운 것을 시도해서 실패하거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제시하면 괴짜 취급을 받거나 웃음거리가 된다. 그런 조직에서 기대할 수 있는 최선의 수준은 현상 유지와 집단 사고 뿐이다. 5. 자신의 역할과 가치에 의문을 품는 직원들을 안심시키는 데 지나치게 많은 시간과 자원을 투입한다. 6. 대다수의 조직원들이 (뭔가를 잘못하면) 남탓을 한다. 자신의 책임을 통감하고, 이를 학습의 계기로 삼는 조직원을 찾기 힘들다. 7. 개인적 안위를 선택하고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경향이 생긴다. 8. 무엇인가 잘못되면 문제를 정확히 파악해서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아니라, 무모하게 성급한 해결책을 찾아 나선다. 그렇기 때문에 그 해결책은 비효율적이고 지속 가능하지 못하며, 잘못된 일을 잘못된 방식으로 교정해서 계속해서 문제가 표면화된다. 그 결과로, 조직원들의 사기가 꺾인다. 9. 개량적으로 측정되고 평가되는 실질적 행동이 아니라, 열망과 꿈으로 조직의 가치를 막연하게 평가하려고 한다. 10. 완벽주의와 두려움이 팽배한 까닭에 조직원들이 적극적으로 학습하지도 못하고, (그 결과) 성장하지도 못 한다. - 브레네 브라운, <리더의 용기> 중

2021년 1월 13일 오전 5:00

댓글 1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