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부분이 생각보다 HBO가 넷플릭스에 | 커리어리

재미있는 부분이 생각보다 HBO가 넷플릭스에 비해 고객수가 적지 않다는 점이다. HBO의 경우 전 세계 1억명 유저(Cinemax까지 합치면 1.4억명), 미국에서만 4,000만명의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넷플릭스의 경우 전세계 1.37억명, 미국 고객 6,000만명을 확보했다. 문제는 HBO의 경우 3rd party를 통한 세일즈가 많기 때문에 데이터를 취합하지 못한다는 아주 치명적인 단점이 있다. 이는 스트리밍 서비스의 개인화와 추천 알고리즘에 엄청난 차이를 만든다. 생각보다 HBO의 수익성은 좋은 편이다. 영업이익률은 30~40%고 2017년 약 7조원을 벌어서 2.4조원을 남겼다. 지금까지는 성장보다는 수익성에 집중했지만 앞으로는 공격적인 확장을 할 계획이라고 한다(2018년 기준). HBO의 확장에 대해서 한 헐리우드 간부가 "내 생각엔 어떤 누구도 HBO가 지금 확장하려는 만큼 확장해본적이 없을 것이다"라고 말할 정도로 공격적으로 넷플릭스에 대항하려고 한다. 게다가 최근 AT&T의 합병으로 더 공격적인 프로모션 역시 가능해진 상황이다. HBO가 먼저 넷플릭스화 되는 것보다 넷플릭스가 HBO가 되는게 더 쉬워 보였지만 생각보다 HBO의 컨텐츠 퀄리티가 너무 좋아서 완벽하게 지는 싸움을 하진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넷플릭스의 수장이 말했듯이 어차피 사람들은 앞으로도 하나 이상의 스트리밍 서비스에 결제를 할 것이다. 다만 하루에 24시간으로 제한적인 시간을 어떤 서비스에서 사용할 할지가 관건이다. 넷플릭스의 가장 큰 적은 HBO가 아닌 잠이라는 말에 너무 공감한다.

HBO will lead AT&T's challenge to Netflix

The Economist

2019년 11월 11일 오후 3:20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인스타그램 릴스가 나오고나서야 드디어 한국에서의 인스타그램의 용도를 알게 되었다. 그 전까지는 내 주변 친구들 애기자랑, 맛집탐방, 스토리로 실시간 상황 공유하기 정도로 사용되는 줄 알았다. 그것도 있지만 사실 다른 용도가 더 크다. 한국에서의 인스타그램이란 애매한 인플루언서 복지 플랫폼에 가깝다. 태생적으로 몸매가 좋거나 얼굴이 예뻐야하는 불안정한 직업을 가진 여자들이 인스타그램에서 애매한 수준의 팔로워를 모아서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예를 들면 필라테스 강사나 치어리더들이 있다. 이들의 90%는 본업에서 지속적인 수익을 얻을 수 없다. 그래서 인스타그램으로 흘러 들어온다. 춤도 추고 릴스도 하고 몸매자랑도 하면서 많으면 몇만대의 팔로워를 모은다. 순진한 사람은 '광고비'를 받고 조금 영악한 사람은 공동구매로 효소를 판다. 유투브 혹은 연예인을 하자니 끼가 부족하다. 그렇다고 본업에서 성공하자니 그건 그거대로 어렵다. 그런 사람들이 그나마 자신의 타고난 재능을 monetization을 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인스타그램이다. 그러니 다들 기를 쓰고 춤추고 바디프로필을 찍는건가 싶다.

노마스크로 전국 누벼도 욕 안먹는다, 인플루언서 그녀 정체는

조선일보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