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로 다른 이를 비난하지 말 것 어린아이에게 | 커리어리

함부로 다른 이를 비난하지 말 것 어린아이에게 가르쳐주는 행동 규범이기도 합니다. 기업도 마찬가지입니다. 경쟁사를 비판할 때에는 더 신중해야 하죠. "혹시 우리도 근래에 비슷한 행보를 하지 않을까?"라는 질문을 여러 번 해야 합니다. 오늘은 삼성전자 이야기입니다. 2017년, 삼성전자는 애플 아이폰에 3.5mm 헤드폰 단자가 없어진 것을 비난하는 광고를 만들었습니다. Mashable 표현에 따르면 광고 한 장면에서 아이폰 사용자가 동글을 사용해 충전하면서 동시에 음악을 이어폰으로 듣는 장면을 희화화했죠. 그리고 YouTube 공식 계정에서 해당 영상을 최근 삭제했습니다. (아직 말레이시아 법인 계정에는 영상이 남아있네요!) [ 큐레이터의 문장 🎒 ]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 10을 더 얆게, 더 오래 쓰게 만들기 위해 이어폰 잭을 없앴습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애플과 마찬가지로 혹은 애플에 이어 충전기 없는 간소화 포장 상품을 판매하기 시작했습니다. 기업은 함부로 다른 기업의 상품, 서비스를 희화화해서는 안 됩니다. 가장 유치한 방식이자, 몇 년후엔 스스로의 발목을 잡을 부메랑을 던지는 셈이니까요. [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 📮 ] ➊ Samsung Malaysia's YouTube, 《Growing Up》 https://youtu.be/e9S4v5-BC58 ➋ Engadget, 《Samsung's Galaxy S21 phones won't have a charger in the box》 https://www.engadget.com/samsung-galaxy-s21-no-charger-151531920.html

Samsung deleted the ads that mocked the iPhone for its lack of headphone jack

Mashable

2021년 1월 14일 오후 11:34

댓글 1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