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를 사랑하는 직업이란 제목은 시인 박연준 | 커리어리

"실패를 사랑하는 직업이란 제목은 시인 박연준의 시구 “패배를 사랑하는 건 우리의 직업병이었다”에서 따왔다. “시를 읽다 온몸에 전율이 일었어요. 겁도 나고 자신도 없는데 그게 반복되면 결국 아무것도 못 하게 되죠. 그런 ‘나’를 받아들이고 사랑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단 한 번의 실패와 영원한 실패를 혼동해선 안 된다. “글이 안 써질 때, 작곡이 전혀 안 될 때, 연애에 실패할 때 ‘끝’이라고 생각하지만 멀리서 보면 그 실패는 과정일 뿐이에요. 저 역시 늘 부족해서 연습해야 하는 마음가짐이죠.” 뮤지션이자 작가 요조가 새 책 ‘실패를 사랑하는 직업’을 냈다. 제목에서부터 공감이 되는책. '시련은 있어도 실패는 없다'의 요조 버젼이랄까.

제주도 사는 '홍대여신'... 일 안 풀려도 날 사랑할래요

조선일보

2021년 1월 29일 오전 2:16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명품 브랜드 만드는게 제일 쉬웠어요... 샤넬이 선택한 남성 수영복 브랜드 '올레바 브라운' 이야기

명품 브랜드 만드는게 제일 쉬웠어요...샤넬이 선택한 남성 수영복 브랜드 '올레바 브라운' 이야기

YouTube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