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파이가 한국에 진출했는데, 아직 초창기 | 커리어리

스포티파이가 한국에 진출했는데, 아직 초창기 스타트업인 클럽하우스에 관심이 더 뜨거운 상황입니다. 🎙 [ 뉴스 요약 ✏️ ] ➊ 클럽하우스의 시작과 완성 2020년 3월, 구글 직원이었던 세스와 연쇄 창업가 폴 데이비슨이 만든 플랫폼입니다. 최초 세스의 자녀인 리디아가 가진 희귀병을 치료하기 위한 펀딩 사이트를 만들고, 다른 아이들의 치료까지 지원하는 사업을 구상한 것이 시발점이죠. 출시된 지 1년이 지나지 않았지만 이미 기업가치 14억 달러로 유니콘으로 평가받습니다. 처음 만든 앱은 토크쇼(Talkshow)로 팟캐스트를 생방송 라디오처럼 듣는 앱이었습니다. 실제로 유명인들이 등장해 라디오를 진행했죠. 다만, 라디오나 유튜브 방송과 큰 차별성이 없었기 때문에 이후 청취자의 게스트 참여 기능을 넣어서 만든 소셜미디어가 바로 클럽하우스입니다. ➋ 인기를 얻는 이유? 세 가지 이유를 꼽을 수 있습니다. 먼저, 유명 투자자들에게 화제가 된 이후 유명인들이 직접 호스트로 참여하기 시작했죠. 일론 머스크, 드레이크, 오프라 윈프리 등 분야를 뛰어 넘는 유명인들이 참여하고 있죠. 단순 팟캐스트와 달리 소셜 미디어 방식이라 가입 시에 기술, 환경, 패션 등 관심사를 선택하면, 관심사에 맞는 유명인이 방송 스케줄을 잡은 후 알림이 오는 방식입니다. 다음으로는 보이지 않는 SNS라는 점이죠. 비대면 업무에 익숙해졌지만 여전히 줌(Zoom), 팀즈(Teams) 화상 통화로 보이는 내 얼굴과 상대방의 얼굴은 어색합니다. 음성 전달도 원활하지 않죠. 눈을 마주치지 않고 놀라울 정도로 뛰어난 음성 품질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이후 비대면 의사소통을 영상과 함께 계속 해온 소비자들에게 주효했습니다. [ 큐레이터의 문장 🎒 ] 마지막 성공 포인트는 고립에 대한 두려움, FOMO(Fear of Missing Out)를 자극한 점입니다. 트렌드를 만들어가는 전문가들이 직접 이야기하는 방식이 '나도 듣고 싶어'라는 마음을 움직였죠. 최근 미국에서 게임스탑 주가 폭등 사건에 대해 일론 머스크가 로빈후드 CEO를 초청해 대화를 나누며 클럽하우스 라이브로 방송을 했습니다. 사건의 전말을 알고 싶은 사용자들이 참여할 수 밖에 없는 분위기를 형성했죠. 동시에 초대제로만 운영한다는 점도 관심을 환기시켰습니다. 철저히 초대를 받은 사용자만 가입할 수 있고, 이들이 다시 사람들을 불러모으는 구조이죠. 아직은 iOS 앱만 지원하기 때문에 다수의 안드로이드 사용자들은 가입 조차 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조건이 까다로울 수록 마음이 동하는 점을 제대로 공략했습니다. 🎒 클럽하우스 ID: @rbbm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게임 체인저 클럽하우스가 온다 - Byline Network

Byline Network

2021년 2월 4일 오전 12:39

댓글 6

  • 이제 트위터도, 팟캐스트도, 전통적인 라디오매체까지 그들의 소비자들이 대거 이동하지 않을까 싶네요

    작성

    안년하세요, 재영 님. 초기에 승기는 잡은 느낌이네요! 초대장 기반으로 스타트업 창업자, 디자이너, 아티스트 중심으로 사용자층이 두터워지고 있어서 써보면서 느낀 점을 또 공유할게요!

  • MZ 는 말보다 글, 에 더 친숙하다고들 말하는데 그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사람들이 몰리는 것들의 비결은 참 알다가도 모르겠네요 ^^;;

  • 가입하고 싶은데 초대를 어떻게 받는지 알 수 있을까요?

  • 가입은 했지만 초대장이 없어서 사용도 못하고 있네요 ㅎㅎ 국내 소비자들은 네이버 카페에서 초대권 나눔릴레이하고 있습니다. 연령대는 10대 20대,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보이네요. 각종 SNS로 입소문이 나고 있나봅니다 :)

  • 많은 분석글들에서 보여지는 성공요인은 아주 작은 부분만 설명 가능할것 같습니다. 며칠동안 계속 사용하면서 느끼는 점은 동네 사랑방 같은 곳에서 유명인과 일반인이 뒤섞여서 너무나도 편안하게 이야기를 나눌수 있는 점이고 여러 방을 들락날락 거려도 전혀 방해가 되지 않는 장벽없는 경험이 너무 좋아요. 대화를 듣다보면 정말 같은 공간에서 이야기하는 기분이 느껴지고 참여자들이 ‘여기 정말 좋다’라고 심심찮게 말하는경우가 많아요. 마치 프렌즈에 나오는 샌트럴퍽 같이 아무때나 준비 없이 들러도 아는 친구들이 있고 새로운 만남도 너무 자연스럽고 수다가 끊이지 않고 그냥 홀연이 떠나도 전혀 부담스럼지 않은 점이 매력포인트로 느껴집니다. 이런 초 단순함이 정말 다양한 방을 열기 되는것 같아요. 노래를 떼창하기도 하고 키보드소리만 들리고 대화는 아주 가끔하는 일하는 방도 열리고. 여튼 감성적으로 너무 만족스러운 서비스인 것은 확실해요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