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의 활용도를 높이는 프로젝트인 스택스 | 커리어리

[비트코인의 활용도를 높이는 프로젝트인 스택스(Stacks)] 스택스를 이용하면 비트코인 위에서도 스마트컨트렉트의 활용이 가능해지고, 비트코인은 현재의 주 역할인 가치 저장 역할을 넘어선 다양한 역할을 하는데 이용될 것이다. 스택스는 이를 위해 PoW, PoS와 구별되는 Proof-of-Transfer(PoX)라는 새로운 시스템을 적용했다(처음엔 Proof of Burn을 이용했지만, 스택스 2.0이 되면서 PoX로 바뀌었다). 또한 스택스는 비트코인의 확장성 문제를 마이크로블록을 만들어 해결하였고, Clarity라는 자체 프로그래밍 언어를 제공하고 있다. 스택스가 매력적인 이유는 비트코인에 영향을 끼치지 않으면서도 비트코인의 장점인 the security, the settlement assurances, the capital, and the network effects를 그대로 이용하면서 새로운 decentralize 프로젝트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점이다. 스택스 소유자는 스테이킹을 통해 비트코인을 보상으로 얻을 수 있고 생태계에 기여할 수 있다. 장기적으로 스택스를 이용한 디앱, 디파이 등이 많이 탄생하고 활발해져야 스택스가 성공할 수 있을 것이고, 이더리움이나 타 플랫폼 대비 얼마나 확실한 강점을 가지고 있냐가 핵심이라고 생각하는데, 이 점에서 비트코인이라는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체인을 제공하기 때문에 매력적인 프로젝트라고 생각한다(그런데 나는 다른것보다 얘네 브랜딩(디자인)이 특히 마음에 든다. 코인베이스 비슷한 느낌이 듬). 스택스는 USV와 Naval Ravikant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Stacks

Stacks

2021년 2월 5일 오전 6:46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올 초 송재경 대표의 인터뷰. "이 현상의 기술적 기반은 블록체인이다. 90년대 펼쳐진 인터넷 보급처럼 블록체인 기술은 결과적으로 3번 째 거대한 웨이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살아온 인생에서 세 번의 큰 기술적 변곡점을 겪은 것 같은데 1차가 앞서 언급한 인터넷 시대라면 2차는 아이폰을 필두로 한 모바일 시대였다. 3차는 블록체인 기술과 이를 기반으로 한 NFT가 될 것이다." "결국 ‘연결’의 이슈다. 90년대 말 인터넷이 광범위한 연결을 가능하게 했고, 2010년대 초 스마트폰은 시공간 제약을 제거함으로써 연결을 더 가속화했다. 블록체인은 정부나 통신사, 플랫폼 업체의 주도권을 탈중앙화한다는 데에서 자유로운 연결을 가능하게 하리라고 본다. SNS 회사들의 사례만 봐도, 느슨하고 자유로운 연결보다는 회사의 돈벌이를 위한 연결을 유도하고 있지 않은가?" "P2E 게임이 새로워 보이는데, 사실 코인 게임의 시초는 <리니지>라고 본다. 이미 <리니지> 초창기에 비슷한 현상이 있었다. 몇 시간 <리니지> 하면 아데나와 강화주문서 같은 아이템을 얻을 수 있고, 다들 획득한 아이템을 현금으로 거래하지 않았나. 코인은 없었지만 P2E였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P2E 게임이 다시 도래하고 있다고 본다." "내가 <리니지>를 처음 만들 때만 해도 솔직히 기술도 조잡했고, 뭔가 큰 비전이 있지는 않았기 때문에 단순한 핵앤슬래시 게임에 지나지 않았다. 당시 그 게임을 키운 건 나나 회사가 아니라 유저들이었다. 게이머 상호 작용에 의해 게임 플레이가 만들어졌고, 그들의 요구에 맞춰 기능을 추가했다. ‘바츠 전쟁’ 같은 역사적 사건도 있지 않았나." "생각해보라. 모든 소스와 자산이 오픈되어 있고, 유저가 누구나 확률이나 밸런스를 볼 수 있고, 개선을 요구할 수 있고, 다양한 모드와 UGC(사용자 제작 콘텐츠)를 직접 제공할 수 있고, 그 과정에서 돈도 벌 수 있다면, 나아가 그 미래를 유저와 함께 결정할 수 있다면. 그보다 바람직한 세상이 있겠는가. 이렇게 해야, 게임의 생명력도 길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게임 내의 유저들을 잘 안착시켜야 하는 문제 같다. 게임 안에 재투자를 하게끔, 그런 마음이 들게 하고, 그 안에서 성장하는 사이클을 만들어가야 한다. 블록체인이나 NFT가 아닌 기존 게임 시장에서도 대규모 광고 등을 통해 유저들을 모으지 않나? 반복하는 이야기지만 결국 게임 자체가 재밌어야 게임 내에 남아 있는 유저가 많아지고 게임이 돌아가게 될 것으로 보인다."

[신년 토크] 송재경에게 묻다. NFT와 P2E는 게임의 미래인가, 거품인가?

디스이즈게임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