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클럽하우스의 투자를 결정했던 앤드류 첸이 | 커리어리

✅ 클럽하우스의 투자를 결정했던 앤드류 첸이 직접 클럽하우스에 투자한 소감을 글로 남겼다. 1️⃣ 클럽하우스 CEO 폴의 창업 스토리 - 2012년에 시작한 하이라이트(Highlight)는 서로 물리적으로 가까운 사람들을 엮는 데에 주력했었다. - 2020년 폴과 로한은 음성을 통해 서로 말을 주고받게 하면서 사람들을 모으는 서비스 토크하우(Talkhow)라는 서비스도 만들었다. - 폴은 지난 10년 가까운 시간 동안 소셜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일해왔던 것. 계속해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반복해서 실행해나갔다. 2️⃣ 클럽하우스의 탄생 - 클럽하우스는 2020년 초에 단 하나의 방밖에 없었다. - 일주일에 10시간 이상 클럽하우스에 있어 보니 특별한 무언가를 보게 되었다. 주간 이용자 수가 몇백 명에서 200만 명으로 불어나는 것을 직접 목격했던 것은 정말 엄청난 경험이었다. 3️⃣ 클럽하우스만의 매력 - 다른 소셜 미디어는 일반적으로 유저들이 스크린을 바라보고 다른 것을 못 하게 만들려고 안간힘을 쓰지만 클럽하우스는 달랐다. - 이야기를 들으면서도 다른 일을 할 수 있도록 내버려 두고 산책하고 있든, 빨래를 개던, 운동하든 어떤 걸 하면서도 거의 팟캐스트처럼 들을 수 있었다. - 이러한 경험은 엄청나게 편집되고 정적인 콘텐츠를 소비하는 것과 차원이 다른 콘텐츠라는 것. 온라인에서의 사회적 교류에 인간성과 컨텍스를 가져온 실로 신선한 경험이었다. - 기존의 소셜 미디어는 광고 기반의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인제, 이와는 달리 클럽하우스는 클릭 수나 유저의 규모에 신경쓰기 보다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 경험을 기반으로 사업모델을 만들 수 있었다. 🤔 확실히 오디오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눈과 손이 자유로운 느낌은 있다. (물론 쓰다보면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누군지 봐야해서 눈이 완전 자유롭진 않지만..) 가장 큰 장점은 편집 되지 않은 라이브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점이다. 배달의 민족 김봉진 대표님, 토스의 이승건 대표님 등 직접 목소리를 듣고 싶었던 대단한 분들 뿐만 아니라 나와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는 사람들과 대화할 수 있어서 너무 매력적이고, 중독성이 강하다. 앞으로 수익구조를 어떻게 만들어가게 될까도 지켜볼만한 포인트~!

[전문] 실리콘밸리 VC "내가 클럽하우스에 투자를 결심한 이유" - 와레버스

와레버스

2021년 2월 14일 오후 8:44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