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의 hyper-localization | 커리어리

<넷플릭스의 hyper-localization>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2일 “넷플릭스가 일본에서 애니메이터 육성 지원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커리큘럼은 도쿄 소재 애니메이션 제작사인 위트 스튜디오가 개발하고, 넷플릭스가 감수할 예정이다. 고등학교 이상 졸업자(18~25세)를 대상으로 수강생 10명 내외를 모집하며 4월부터 6개월 동안 교육을 실시한다. 수강생은 졸업 후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제작에 투입된다.” “일본 애니메이터는 많은 업무량과 박봉에 시달리는 직업으로 악명이 높다. 회사에 따라 다르지만 입사 1년 차 애니메이터의 평균 월수입은 5만엔 전후이며 낮은 경우 3만엔 이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료코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신인 애니메이터는 지난 1일 유튜브를 통해 자신의 수입을 공개했는데 2019년 4~12월에 벌어들인 총수입이 66만8000엔이었다. 월평균 7만4000엔(약 77만원)을 번 셈이다. 작년 1월에는 1만4000엔(약 14만6000원)의 수입이 전부였다.” “넷플릭스의 지원을 받는 수강생이 신입 애니메이터보다 더 많은 급여를 받고, 세계적인 기업에서 일할 수 있다는 소식에 일본 누리꾼들은 “넷플릭스의 노예 해방”, “인력 착취의 종말”, “일본 애니메이션 붕괴의 시작”, “외국 자본의 일본 정벌”이라는 자조 섞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넷플릭스의 '노예 해방?'...日 애니메이터 육성 정책에 '술렁'

Naver

2021년 2월 15일 오후 4:59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