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3D 딥러닝용 Tensorflow 3D | 커리어리

구글이 3D 딥러닝용 Tensorflow 3D를 출시했습니다. 이번 출시와 함께 다음과 같은 학습/평가 파이프라인이 들어간다고 하네요. - 3D 시맨틱 세그멘테이션 - 3D 객체 인식 - 3D 인스턴스 세그멘테이션(분산 학습 지원) - 3D 객체 형상 예측 - 포인트 클라우드 레지스트레이션 및 덴서피케이션 빌트인 데이터셋도 함께 들어가네요. 웨이모 오픈, ScanNet, Rio가 들어간다고 합니다.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저는 머릿속이 복잡해지네요. 돌아온 AR ... 3D 공간 처리 ... 3D 생성 모델 ... 가상 공간 ... 메타버스?(돌고돌아 .......)

3D Scene Understanding with TensorFlow 3D

Google AI Blog

2021년 2월 19일 오전 1:21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지난 6월 11일 인공지능계에 상당히 흥미로운 이슈가 발생했었죠. 구글의 빅 모델 기반 챗봇인 '람다'를 테스트하던 엔지니어가, 람다와의 대화 중 람다가 '의식을 자각'했다고 확신하고 이를 주변에 알리는 과정에서 구글과 마찰을 빚고 정직 처분을 당하는 사건이었습니다. 링크한 기사에는 MSNBC의 전문가 인터뷰를 통해 아무리 정교한 언어 모델이라도 이것이 '의식'을 가졌다고 말할 수는 없다는 주장이 인용되어 있는데요, 상당히 많은 화두가 가지치기를 할 것 같습니다. - 기억과 지각은 의식의 필수 조건인가? - 빅 모델을 단세포 동물과 비교하면 의식이 있다고 말할 수 있는가? - 대규모 언어 모델이 가지고 있는 파라미터는 기억으로 해석될 수 있는가? - 기계학습 모델이 데이터 피드를 받고 있다면, 이것 역시 기억으로 해석될 수 있는가? - 지각, 즉 외부 세계와의 입출력이 의식의 필수 조건이라면, 기계학습 모델의 입출력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의 규제가 필요한 것이 아닐까?

구글 AI가 '살아 있지 않은' 이유

AI타임스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