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다 피차이가 구글에 이어 지주사인 알파벳의 | 커리어리

선다 피차이가 구글에 이어 지주사인 알파벳의 최고경영자에 선임됐습니다. 세르게이 브린과 래리 페이지가 1998년 친구 집 주차장에서 창업할 때 어떤 꿈을 꿨을까요? 이 기사를 읽고 갑자기 이런 궁금증이 떠오릅니다. 창업자들은 대부분 원대한 꿈을 꿉니다. 하지만 그 꿈을 이루는 이들은 소수입니다. 세르게이 브린과 래리 페이지가 어떤 꿈을 꿨는지 모르지만, 이들은 구글 제국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꿈을 꾸고 있습니다. 지난 12일 구글에 이어 지주사인 알파벳의 CEO 자리를 전문 경영인 선다 피차이에게 물려주고 이사회 일원으로 남는다고 발표한 것입니다. 선다 피차이는 2004년 구글에 합류, 10여 년 만인 2015년 구글 CEO에 선임됐습니다. 구글 CEO가 된 지 5년도 채 안돼서 지주사의 CEO까지 오르게 됐네요. 입지전적인 인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만으로 47세이니, 정말 대단합니다. 구글 공동창업자는 선다 피차이에게 경영권을 완전히 물려주고 이사회 일원으로만 남게 됩니다. 물론 주주이자 이사회 일원으로서 중요한 결정에 참여하겠지만, 구글과 알파벳의 일상적인 경영에서는 손을 떼는 것입니다. 대신 예전에 발표한 것처럼 우주여행이나 미래 도시 같은 상상력을 자극하는 아이템에 집중을 할 것 같습니다. 인생에 한번 있을까 말까 한 구글 제국 설립이라는 첫 번째 꿈은 어느 정도 완성됐습니다. 이제 두 사람은 새로운 꿈을 꾸고 있는 것입니다. 이들의 두 번째 꿈도 현실이 될 수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Google's Sundar Pichai becomes Alphabet CEO; Larry Page and Sergey Brin step down

Los Angeles Times

2019년 12월 4일 오전 4:39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오늘은 가볍게 캠핑 이야기나 해봐야겠습니다. 이 기사에 나온 데이터 중에서 재미있는 게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과 가을보다 겨울에 캠핑장 이용자 증가율이 더 높다는 점입니다. '장박' 때문인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차를 올란도로 바꾼 후부터 캠핑을 시작했으니 5~6년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베란다 일부분은 온갖 캠핑용품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자연스럽게 캠핑카에 눈이 갈 정도로 텐트를 치고 야영을 하는 캠핑의 불편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너무나 많아진 짐, 그리고 가성비를 따지다 보니 무게가 상당한 짐을 옮기는 데 어려움, 그리고 캠핑 인구가 많아지면서 여유가 없어진 캠핑장 등 여러 가지 이유로 텐트를 치는 캠핑에 대해서 쉽게 도전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기사에서 말하는 언택트 시대와 캠핑은 조금 어울리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런 어려움을 단 한 번에 해결하는 것이 캠핑카이지만 너무나 고가이죠. 또 하나의 해결방법은 겨울에 3~4개월 동안 캠핑장에 텐트를 쳐놓고 몸만 왔다 갔다 하는 '장박'입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에서 내놓은 자료를 봐도 지난해 캠핑 인구가 더 많아진 것은 겨울입니다. 바로 장박 때문일 것입니다. 장박용 텐트는 100만원을 훌쩍 넘습니다. 그리고 겨울에 텐트에서 자기 위해서는 온갖 난방용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살림살이가 필요합니다. 장박용 텐트 설치와 용품을 갖추는 데 하루로는 어림도 없습니다. 하지만 장박용 텐트만 설치해놓으면 그다음부터 겨우내 가족과 캠핑을 하는 데 너무나 편안해집니다. 그래서 캠핑족들은 장박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사람도 별로 없고 몸도 마음도 편하기 때문입니다. 다만 장박을 위해 캠핑장에 내야 하는 돈이 한 달에 수십만원 정도이기 때문에 조금 비싼 편입니다. 캠핑을 시작하려는 분들은 처음부터 온갖 용품을 다 마련할 필요는 없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텐트 등만 마련해서 가까운 곳에 한 번 다녀오면 어떤 용품이 필요한지를 바로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가 캠핑에 흥미가 있는지도 알 수 있죠. 가정이 있는 남자라면 아내의 동의를 구하는 게 필요합니다. 이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재미있게 시간을 보내려는 캠핑이 고통스러운 시간으로 변하기 때문입니다. 캠핑용품은 가성비도 좋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가벼워야 합니다. 텐트 설치와 해체 그리고 관련 용품을 옮기는 자체가 일입니다. 여기에 용품까지 무거우면 캠핑의 횟수가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조금 비싸더래도 무조건 가벼운 것을 선택하는 게 나중에 후회가 없을 것입니다.

언택트시대 캠핑 열풍… 이용자 작년 3배로

www.donga.co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