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배우들을 만나봤지만, 내가 마음이 끌리는 | 커리어리

많은 배우들을 만나봤지만, 내가 마음이 끌리는 배우 타입은 박정민 같은 사람이다. 배우라는 타이틀이 주는 화려한 이목과 혜택을 위해 연기를 하는 것이 아닌, 오롯이 직업으로서, 한 자아로서의 연기를 대하는 마음. 이런 배우들이 좋다. 박정민의 필모그래피를 보면 너무 다양해서, 어떻게 전개 될지 모르는 기분 좋은 상상을 하게 된다. 앞으로도 이렇게 꾸준히 건강하게 연기해주길-

[김지수의 인터스텔라] "나도 매일 포기하고 싶다. 그러나..." 박정민의 '버티는 마음'

Digital Chosun

2019년 12월 13일 오전 11:56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