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만장 팔린 도넛 후드티🍩 연예인들이 많이 | 커리어리

70만장 팔린 도넛 후드티🍩 연예인들이 많이입는 '도넛이랑 아기 프린트된 후드티'라고 하면 다들 "아~~ 그거" 하는 브랜드, 아크메드라비(프랑스어로 '인생의 정점'이란 뜻). 처음엔 70장만 찍었던 그 아기얼굴 후드티 라인은 작년엔 70만장이 팔렸다. 2017년에 런칭한 이 브랜드는 차차 K팝 아이돌들 사복패션으로 유명해졌다. 그덕에 2018년 12월 롯데면세점에 매장을 오픈했는데 첫달 매출이 12억, 둘째달 매출은 20억 찍으며 대박 > 연이어 서울시내 면세점 11곳에 입점 > 면세점 매출이 급증하며 전체매출의 90% > 중국에도 매장 20개를 오픈 > 18년 48억이던 매출이 19년 486억으로 딱 10배 성장 > 그렇게 브랜드명처럼 인생의 정점을 찍나 싶던 찰나...코로나 두두등장 😭 주춤하던 시기를 지나 중국 매장이 정상화되고, 따이궁(보따리상)을 통한 면세 매출이 다시 올라가며 숨통이 트였다. 중국 왕홍 라이브를 통해 하루 28억원, 48억원의 매출을 올리기도 함. 국내에선 트와이스를 모델로 마케팅 전개 중이고, 해외판로도 다각화 하며 올해 매출 목표는 1천억원. 아크메드라비의 경쟁력은 '철저한 반응 생산'. 한 번에 대량 생산하지 않고 백 장씩 나눠서 매일 주문을 넣는 방식을 고수. 디자인도 수 만장의 사진을 분석한 뒤에 이중에 수 백장을 추려서 상품화 하고, 반응이 좋지 않으면 과감히 드롭. 가장 트렌디하고 잘 팔릴 만한 옷을 빨리 출시하는 데 집중하는 것. 이젠 스트릿 브랜드가 메이저 브랜드가 되고, K팝아이돌과 함께 글로벌로 퍼지고 있다. 반짝 유행이라기엔 너무 메이저하다. #귀여운건세계적인건가 #급도넛먹고싶네

[줌인]'도넛 후드티' 연매출 500억 비결...트렌드 좇아 '반응생산' 고수

Naver

2021년 4월 27일 오후 5:31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