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10곳 지난해 광고비 33% 증가…키움 | 커리어리

증권사 10곳 지난해 광고비 33% 증가…키움 124%, 삼성 85% 급증 / 개인 주식투자 문화 확산에 증권사 수익 큰축…광고비 확대해 친밀도 높여 / 카카오 이모티콘·나스닥 전광판 광고…유명 연예인 기용한 광고 봇물 직업병으로, 어디 돌아다닐 때마다 옥외광고들을 눈여겨 보는 편인데요, 요즘 증권사 광고들이 봇물처럼 나오고 있습니다 -_-.. (우리한테 의뢰 주시면 잘해드릴텐데..) 이전 기관과 외인들이 주가를 움직이는 주축이었다면 작년부터 불어온 증권가의 동학개미 바람의 영향으로 개미 투자자, 젊은 층을 타겟으로 하는 여러 브랜딩 광고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1️⃣한화투자증권은 이달 초 방송인 노홍철을 새 광고 모델로 발탁했다. 노홍철은 카카오TV 주식 예능 '개미는 오늘도 뚠뚠'에서 활약하며 주린이들의 공감을 얻은 바 있다. 2️⃣유안타증권도 지난 2월부터 배우 이선균을 모델로 기용, 'Sell 타이밍을 알려주는 티레이더' TV광고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브랜딩 강화에 나섰다. 3️⃣미래에셋증권의 경우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려욱이 광고 모델이다. 미래에셋증권은 취업준비생 역할의 려욱이 '자신 있어'라는 유행어를 선보이는 등 MZ세대를 공략한 재치 있는 광고로 눈길을 끌었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기업 간 마케팅 경쟁이 심해지는 상황에서 투자자에게 좀더 친숙하게 기억되는 것이 플러스 알파의 경쟁력이 되고 있다"면서 "TV, 온라인 광고를 포함해 이벤트 등 광고를 위한 과감한 지출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증권업계 광고전쟁...스타·이모티콘 부터 타임스퀘어 점령까지

뉴데일리

2021년 5월 5일 오전 9:57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고객들을 락인시키는데 콘텐츠 만한게 없다는 판단에, 특히 한국이 강한 웹툰 분야에서 치열한 싸움이 있다. *최근 콘텐츠 공부를 핑계로, 네이버웹툰과 카카오페이지에 들어갔다가 근 한주 저녁시간을 통째로 날리고, 탈탈 털리고 나온 저로서는 충분한 몰입감과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고 인정합니다 -_-... 이와중에 콘텐츠 기업들과 스타 작가/CP들의 몸값은 천정부지...

네이버-카카오, 8월 '웹툰 大戰' 막 오른다

뉴데일리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