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 교수는 "인생은 왜 살아야 되는지, 동료 | 커리어리

[임 교수는 "인생은 왜 살아야 되는지, 동료 구성원을 어떻게 인식하는지, 사회를 지탱하는 근본적인 가치를 어떻게 지켜갈 것인지 등에 대해 이미 상당히 많은 청년들이 의미를 느끼지 못한다는 것은 우리가 유지해온 공동체의 사회적 해체를 뜻하는,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걱정했다.] KBS의 4부작 연재물. 20대 청년 남성층의 '공동체 배타성'이 상당한 것을 지적하는 대목이 특히 눈길이 가네요.

KBS 세대인식 집중조사④ 세대가 아니라 세상이 문제다

KBS 뉴스

2021년 6월 25일 오전 11:37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