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들은 일곱 번 넘어졌다고 하지만 난 더 나 | 커리어리

"남들은 일곱 번 넘어졌다고 하지만 난 더 나은 서비스를 위한 개선 과정이었다" "정부와 금융권은 "민감한 개인 금융 정보를 이름도 모르는 기업에 내줄 수 없다"고 했다." "1~2년 전만 해도 고객 자산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관리해주는 서비스는 우리뿐이었지만 지금은 토스·오픈뱅킹 등 다양한 서비스가 나왔다" 금융업으로 사업을 시작하지 않았다. 수많은 실패를 거듭했다. 정부와 금융권의 거센 저항에 직면했다. 고객들의 열광적인 반응으로 돌파했다. 지금은 두 회사 모두 '데이터'를 확보하는데 사활을 건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핀테크 기업 '토스'와 '뱅크샐러드'의 공통점. 두 회사가 선의의 경쟁을 펼칠수록 한국인들의 금융생활이 더 쉽고 간편해진다.

창업 7전8기... 150만명 자산 관리하는 사나이

Naver

2020년 1월 29일 오전 1:14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