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 주행 시대의 차량 외관 디자인 도시의 자 | 커리어리

자율 주행 시대의 차량 외관 디자인 도시의 자동차는 다양한 종류의 상호 작용을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자체 표면에 대해 말해보자면, 차폭등, 미등, 번호 등, 전조등을 통해 운전의 진행 경로나, 방식(멈출지, 계속해서 액셀을 밟을지)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특히 디스플레이, 센서 기술의 발전은 컴퓨팅 성능의 향상과 결합된 현대의 기술력은 보행자나, 운전자, 혹은 교통 시스템과 상호작용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대시보드나 터치 스크린, 그리고 햅틱 피드백을 통해 운전자가 도로 상황이나 운전 상황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자동차와 외부, 운전자 사이의 상호작용에 대한 연구와 기술이 많이 발전한 것이 비해, 여전히 자동차는 단순한 이동수단으로 다뤄지고 있습니다. 자동차 외관이 마치 디스플레이처럼 활용되어 공공장소나 도시와 상호작용 할 수 있는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며, 다음과 같은 예시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 주차된 상태에서 정보 표시하기 주차된 자동차는 보통 도로의 가장자리에 늘어서 있습니다. 이들은 지나가는 차와 보행자에게 서로를 알려줌으로써 보행자의 안전을 보장해 줄 수 있습니다. 📌 다른 자동차에게 정보 제공하기 자동차 창문을 통해 다른 차량의 운전을 돕거나 정보를 제공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내비게이션 안내, 경고, 주차 공간 이용 가능 여부를 알림이 있습니다. 📌 차량 성능 및 상태 표시 번호판은 훌륭한 행동 변화 도구로 사용될 수 있습니다. 번호판에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포함된 환경 발자국을 표기하여 연비 및 대기 오염에 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일 수 있습니다. 📌 자율주행 상태 표시 직전 운전대를 잡고 있지 않은 자율주행 상태의 차량은 외부 통신이 필수적입니다. 특히 보행자가 차량 근처를 지나가는 상황에서 많이 활용될 수 있습니다

자율 주행 시대의 차량 외관 디자인

brunch

2021년 8월 16일 오후 3:40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