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베이조스나 일론 머스크가 우주여행에 진 | 커리어리

"제프 베이조스나 일론 머스크가 우주여행에 진심이듯, 코딩을 처음 배운 중학생 때부터 순간이동 기술을 선망했다는 메타 CEO의 꿈도 진심일 테다. 다만, 그는 차등의결권이란 수퍼 파워를 가진 메타의 1인자이고(이미 그는 하고 싶은 대로 다 하고 있다!), 원룸 츄리닝 생활의 팍팍함과는 거리가 멀다(포브스 부자 순위 10위 이내). 또 페이스북 사례를 보건대, 그가 새로운 놀이터에 생길 문제에 책임질 것 같지도 않다." 회사 이름을 '메타'로 바꾸겠다며 마크 저커버그가 공개한 '77분간의 원맨쇼'에 대한 중앙일보 박수련 기자의 소회. 메타버스에 대한 저커버그의 진심은 의심하지 않는다. 다만 아직도 갈길이 먼 VR, 그리고 최근 페이스북 사태에 대한 그의 책임감없는 대응을 보면서 냉정하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내용.

[노트북을 열며] 그가 메타버스에 진심일지라도

Naver

2021년 11월 4일 오전 8:09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