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가 아니라 각광받지 못하지만 CNN | 커리어리

엔터테인먼트가 아니라 각광받지 못하지만 CNN도 스트리밍 서비스에 진심이다. 어쩌면 미국에선 너무나 당연한 일이다. WP든 WSJ든 유료 월구독 모델이기 때문. 한 가지 특이한 점은 폭스뉴스 대표 앵커가 옮겨갔다는 점. 어쩌면 그만큼 CNN이 진심이어서 아닐까? - 기존 언론사가 유료 구독을 전제로 한 뉴스 스트리밍 사업화에 진심이라면, 양질의 저널리즘 콘텐츠는 그쪽으로 갈 수밖에 없다. 뉴스는 기본적으로 공적 기능을 하나, 이 주체는 사적이다. 어떻게 보면 의료와 같다 (8년 전에 보건경제학 배웠을 때 교수님이 재원은 공적인데 공급자는 다 사기업이라고 했다. 반박시 내 말이 틀림) 결국 공적인 영향을 끼치는 사기업인 셈. 그렇기에 입법부, 행정부, 사법부에 뒤이은 4부라고 불리던 시절도 있었다 (한 때 동의했지만 지금의 나는 저 주장에 반대한다) 만약 이 기업들이 모두 유료 스트리밍에 뛰어들고, 양질의 저널리즘에 paywall에 갇힌다면 어떨까? 결국 지불의사가 있는 만큼 양질의 뉴스를 볼 수 있으며, 지불능력이 없는 경우 볼 수 있는 권한도 사라진다. 이게 일반적인 재화라면 고민할 부분도 없는데, 앞서 말했듯 뉴스는 공적 기능을 수행하며 어떤 뉴스를 소비하냐에 따라 공적 의사결정이 달라지기 때문에 꽤 민감할 수 있다. - 이렇게 paywall (유료 스트리밍, 유료 구독을 통틀어서) 안에 콘텐츠를 가둔다고 하면, 그때부터는 뉴스바우처도 고민할 수 있겠다. 뉴스바우처로 생기는 이익의 절반 가량을 양질의 뉴스 콘텐츠 제작에 쓰게끔 유인한다거나. 뭐 말만 가능한 건데. 여튼. 경제적 자본은 학력과 학벌을 만들고, 이렇게 생긴 지적 자본이 정보 섭취의 격차를 낳는다. 한 번 생긴 정보 격차를 메우기 위해선 문자 그대로 다시 태어나거나, 그 수백배에 달하는 노력을 가해야 한다. 이 격차는 대를 이어간다. 언론사들이 공적 기능에 진심이며, 사회를 위해 복무한다면 적어도 언론사 수익의 N%는 아예 리터러시 교육에 직접 투자해야 하지 않나 싶다. 지금 언론진흥재단은 사실 언론인 대출도 있어서 시민을 위한 수단인가 싶기도 하다.

폭스뉴스 앵커 월러스, 사표 내고 CNN 스트리밍 서비스 합류

매경ECONOMY

2021년 12월 16일 오전 1:16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